The Message

Judges 19

The Levite

11-4 It was an era when there was no king in Israel. A Levite, living as a stranger in the backwoods hill country of Ephraim, got himself a concubine, a woman from Bethlehem in Judah. But she quarreled with him and left, returning to her father’s house in Bethlehem in Judah. She was there four months. Then her husband decided to go after her and try to win her back. He had a servant and a pair of donkeys with him. When he arrived at her father’s house, the girl’s father saw him, welcomed him, and made him feel at home. His father-in-law, the girl’s father, pressed him to stay. He stayed with him three days; they feasted and drank and slept.

5-6 On the fourth day, they got up at the crack of dawn and got ready to go. But the girl’s father said to his son-in-law, “Strengthen yourself with a hearty breakfast and then you can go.” So they sat down and ate breakfast together.

6-7 The girl’s father said to the man, “Come now, be my guest. Stay the night—make it a holiday.” The man got up to go, but his father-in-law kept after him, so he ended up spending another night.

8-9 On the fifth day, he was again up early, ready to go. The girl’s father said, “You need some breakfast.” They went back and forth, and the day slipped on as they ate and drank together. But the man and his concubine were finally ready to go. Then his father-in-law, the girl’s father, said, “Look, the day’s almost gone—why not stay the night? There’s very little daylight left; stay another night and enjoy yourself. Tomorrow you can get an early start and set off for your own place.”

10-11 But this time the man wasn’t willing to spend another night. He got things ready, left, and went as far as Jebus (Jerusalem) with his pair of saddled donkeys, his concubine, and his servant. At Jebus, though, the day was nearly gone. The servant said to his master, “It’s late; let’s go into this Jebusite city and spend the night.”

12-13 But his master said, “We’re not going into any city of foreigners. We’ll go on to Gibeah.” He directed his servant, “Keep going. Let’s go on ahead. We’ll spend the night either at Gibeah or Ramah.”

14-15 So they kept going. As they pressed on, the sun finally left them in the vicinity of Gibeah, which belongs to Benjamin. They left the road there to spend the night at Gibeah.

15-17 The Levite went and sat down in the town square, but no one invited them in to spend the night. Then, late in the evening, an old man came in from his day’s work in the fields. He was from the hill country of Ephraim and lived temporarily in Gibeah where all the local citizens were Benjaminites. When the old man looked up and saw the traveler in the town square, he said, “Where are you going? And where are you from?”

18-19 The Levite said, “We’re just passing through. We’re coming from Bethlehem on our way to a remote spot in the hills of Ephraim. I come from there. I’ve just made a trip to Bethlehem in Judah and I’m on my way back home, but no one has invited us in for the night. We wouldn’t be any trouble: We have food and straw for the donkeys, and bread and wine for the woman, the young man, and me—we don’t need anything.”

20-21 The old man said, “It’s going to be all right; I’ll take care of you. You aren’t going to spend the night in the town square.” He took them home and fed the donkeys. They washed up and sat down to a good meal.

22 They were relaxed and enjoying themselves when the men of the city, a gang of local hell-raisers all, surrounded the house and started pounding on the door. They yelled for the owner of the house, the old man, “Bring out the man who came to your house. We want to have sex with him.”

23-24 He went out and told them, “No, brothers! Don’t be obscene—this man is my guest. Don’t commit this outrage. Look, my virgin daughter and his concubine are here. I’ll bring them out for you. Abuse them if you must, but don’t do anything so senselessly vile to this man.”

25-26 But the men wouldn’t listen to him. Finally, the Levite pushed his concubine out the door to them. They raped her repeatedly all night long. Just before dawn they let her go. The woman came back and fell at the door of the house where her master was sleeping. When the sun rose, there she was.

27 It was morning. Her master got up and opened the door to continue his journey. There she was, his concubine, crumpled in a heap at the door, her hands on the threshold.

28 “Get up,” he said. “Let’s get going.” There was no answer.

29-30 He lifted her onto his donkey and set out for home. When he got home he took a knife and dismembered his concubine—cut her into twelve pieces. He sent her, piece by piece, throughout the country of Israel. And he ordered the men he sent out, “Say to every man in Israel: ‘Has such a thing as this ever happened from the time the Israelites came up from the land of Egypt until now? Think about it! Talk it over. Do something!’”

Korean Living Bible

사사기 19

한 레위인과 그의 첩

1이스라엘에 왕이 없을 당시 에브라임 산간 지대 외진 곳에 한 레위인이 살고 있었다. 그가 유다 베들레헴에서 한 여자를 데려와 자기 첩으로 삼았으나

그 첩이 간음을 하고 달아나 유다 베들레헴에 있는 자기 친정 집에 넉 달째 머물러 있었다.

그래서 남편은 그 여자를 설득하여 다시 데려오려고 자기 종과 함께 나귀 두 마리를 끌고 처갓집으로 갔다. 그 여자가 그를 자기 집으로 맞아들이자 장인은 그를 보고 기쁘게 영접하였다.

장인이 그에게 며칠 쉬어 가라고 권하므로 그는 3일 동안 그 곳에 머물면서 먹고 마시며 즐겁게 지냈다.

나흘째 되는 날 그들이 아침 일찍 일어나 떠나려고 하자 장인이 그에게 말하였다. “먼저 무엇을 좀 먹고 기운을 차린 다음에 떠나게.”

그래서 그들은 앉아서 먹고 마셨다. 그러자 다시 장인은 그에게 “오늘 밤을 여기서 보내며 즐기게” 하고 말하였다.

그 사람은 일어나 가려고 했으나 장인의 설득에 못 이겨 거기서 하룻밤을 더 묵게 되었다.

닷새째 되는 날 아침에 그가 일어나 떠나려고 하자 장인이 “기운을 좀 차리고 오후까지 기다렸다가 가게” 하고 권하였다. 그래서 그가 함께 먹고 기다렸다가

일어나 자기 첩과 종을 데리고 떠나려고 하자 장인이 다시 권하였다. “여보게, 해가 저물어 가는데 이 밤도 여기서 지내게. 곧 어두워질 걸세. 오늘은 여기서 머물며 즐겁게 지내다가 내일 아침 일찍 일어나 자네 집으로 떠나게.”

10 그러나 그 사람은 하룻밤 더 머물기를 거절하고 첩을 나귀에 태워 종과 함께 여부스, 곧 예루살렘 쪽을 향해 떠났다.

11 그들이 여부스 근처에 왔을 때 해는 거의 저물어 가고 있었다. 그때 종이 주인에게 “여부스에서 하룻밤 묵었다 가시죠” 하자

12 주인이 이렇게 대답하였다. “안 돼. 이스라엘 사람이 없는 이 이방인의 성에 들어가서 쉴 수는 없어. 기브아까지 가겠다.

13 자, 빨리 가서 기브아나 라마 중 어느 한 곳에서 밤을 보내도록 하자.”

14 그래서 그들은 계속 나아갔다. 그들이 베냐민 지파의 땅인 기브아에 가까이 갔을 때 해가 지고 말았다.

15 그들이 거기서 밤을 보내려고 들어가 성의 광장에 앉았으나 아무도 그들을 집으로 데려가 재워 주는 자가 없었다.

16 바로 그때 한 노인이 밭에서 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고 있었다. 그는 본래 에브라임 산간 지대 사람이었으나 지금은 베냐민 지파의 땅 기브아에 사는 노인이었다.

17 그가 광장에 있는 행인들을 보고 물었다. “당신들은 어디서 왔으며 어디로 가는 길이오?”

18 그래서 그 레위인이 이렇게 대답하였다. “우리는 에브라임 산간 지대 외진 곳에 사는 사람들인데 유다 베들레헴에 갔다가 [a]집으로 돌아가는 중입니다. 그런데 우리를 데리고 가서 재워 주는 사람이 없습니다.

19 우리는 나귀의 먹이도 충분히 있고 또 우리가 먹을 음식과 포도주도 있으며 그 밖에 우리가 필요로 하는 것을 다 가지고 있습니다.”

20 그때 노인은 “염려하지 말고 우리 집으로 갑시다. 당신들이 필요로 하는 것은 내가 제공하겠소. 광장에서 밤을 보낼 수는 없지 않습니까?” 하였다.

21 그러고서 그 노인은 그들을 자기 집으로 데리고 가서 나귀에게 먹이를 주었다. 그리고 그들은 발을 씻은 다음 함께 먹고 마셨다.

22 그들이 한창 즐기고 있을 때 갑자기 그 성의 못된 녀석들이 몰려와 그 집을 둘러싸고 문을 두드리며 노인에게 외쳤다. “당신 집에 온 사람을 끌어내시오. 우리가 그를 강간하겠소.”

23 그래서 노인은 밖으로 나가서 그들을 타일렀다. “내 형제들아, 제발 이런 더러운 짓을 하지 말아라. 이 사람은 우리 집에 온 손님이다.

24 자, 여기 시집가지 않은 내 딸과 이 사람의 첩이 있다. 내가 그들을 끌어낼 테니 너희가 좋을 대로 하여라. 그러나 이 사람에게는 그런 악한 짓을 해서는 안 된다.”

25 그러나 그 불량배들은 노인의 말을 듣지 않았다. 그래서 그 레위인은 자기 첩을 붙들어 밖으로 밀어내었다. 그러자 그들은 밤새도록 그 여자를 겁탈하고 욕보인 후에 새벽에 놓아 주었다.

26 동이 틀 때 그 여자는 자기 남편이 머물고 있는 그 노인의 집 문 앞에 와서 쓰러졌는데 날이 밝을 때까지 그대로 있었다.

27 그 여자의 남편이 아침에 일어나 떠나려고 문을 열고 나왔을 때 자기 첩이 문지방에 두 손을 뻗친 채 문간에 쓰러져 있었다.

28 그때 그가 “일어나시오. 갑시다” 하였으나 아무 대답이 없었다. 그래서 그는 그 여자의 시체를 나귀에 싣고 자기 집으로 갔다.

29 그는 집에 도착하여 칼로 자기 첩의 시체를 열두 토막으로 잘라서 이스라엘 열두 지파에게 각각 한 토막씩 보냈다.

30 그러자 그것을 본 모든 사람들이 말하였다. “이스라엘 백성이 이집트에서 나온 이후로 이런 끔찍한 일은 한 번도 없었고 또 이런 것을 본 일도 없다. 한번 생각해 보고 의논한 후에 결정하자.”

Footnotes

  1. 19:18 또는 ‘여호와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