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Living Bible

창세기 33

야곱과 에서의 만남

1야곱이 멀리 바라보니 에서가 400명의 사람들을 거느리고 오고 있었다. 그래서 그는 자식들을 나누어 레아와 라헬과 두 여종에게 맡기고

여종과 그들의 자식들은 앞에 세우고 레아와 그녀의 자식들은 그 다음에, 그리고 라헬과 요셉은 뒤에 두고

자기가 앞서 나아가 땅에 몸을 일곱 번 굽히면서 형에게 다가갔다.

그러자 에서가 달려와서 그를 맞으며 목을 끌어안고 입을 맞췄다. 그러고서 그들은 서로 울었다.

에서가 여자들과 아이들을 보고 “너와 함께 있는 이 사람들은 다 누구냐?” 하고 묻자 야곱은 “하나님이 나에게 은혜로 주신 자식들입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그때 여종들이 그 자식들과 함께 앞으로 나와 절하고

다음으로 레아와 그 자식들이, 마지막으로 요셉과 라헬이 나와서 절하였다.

그러자 에서가 다시 물었다. “내가 올 때 만난 그 짐승 떼는 무엇이냐?” “그것은 형님에게 드리는 선물입니다.”

“내 동생아, 나에게 있는 것도 충분하니 네 소유는 네가 가져라.”

10 “그러지 마십시오. 형님이 나에게 사랑을 베푸신다면 이 선물을 받아 주십시오. 이렇게 형님이 나를 따뜻하게 반겨 주시니 내가 형님의 얼굴을 보는 것이 꼭 하나님의 얼굴을 보는 것 같습니다.

11 제발 내가 형님께 가져온 이 선물을 받으십시오. 하나님이 나에게 은혜를 베풀어 주셔서 내가 필요로 하는 것은 무엇이든지 다 가지고 있습니다.” 야곱이 계속 권하자 에서가 그 선물을 받고

12 이렇게 말하였다. “자, 가자. 내가 길을 안내하겠다.”

13 “형님도 아시겠지만 애들은 연약한 데다가 새끼에게 젖을 먹이는 양과 소들도 있으니 하루만 더 심하게 몬다면 모든 짐승이 다 죽고 말 것입니다.

14 그러니 형님은 먼저 가십시오. 나는 앞서 가는 짐승들과 자식들에게 보조를 맞춰 천천히 가서 세일에서 형님을 뵙겠습니다.”

15 “그렇다면 내 종 몇 사람을 너와 함께 머물게 하여 너를 돕도록 하겠다.” “형님, 그러실 필요는 없습니다. [a]형님의 호의만으로도 족합니다.”

16 그래서 그 날 에서는 세일로 돌아갔다.

17 그러나 야곱은 숙곳으로 가서 거기에 집을 짓고 가축 우리를 만들었는데 숙곳이란 말은 그가 오두막이란 뜻으로 붙인 이름이었다.

18 야곱은 메소포타미아에서 가나안의 세겜성에 무사히 도착하여 그 성 부근에 천막을 치고

19 은화 100개로 자기가 천막을 친 그 밭을 세겜의 창설자인 하몰의 아들들에게서 사고

20 거기에 단을 세워 그 이름을 [b]‘엘 – 엘로헤 – 이스라엘’ 이라고 하였다.

Footnotes

  1. 33:15 또는 ‘나로 내 주께 은혜를 얻게 하소서’
  2. 33:20 ‘하나님 곧 이스라엘의 하나님’ 이라는 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