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Living Bible

이사야 9

미래의 왕

1그러나 고통하는 자들에게 언제나 절망과 어두움이 계속되는 것은 아니다. 스불론 땅과 납달리 땅이 한때는 하나님의 멸시를 받았으나 앞으로는 지중해 동쪽 요단강 서편의 이방 사람들이 사는 갈릴리가 영화롭게 될 것이다.

흑암 가운데 걸어다니던 백성이
큰 빛을 보았고
죽음의 그늘진 땅에 사는
사람들에게 빛이 비치었다.
이스라엘은 다시
번영을 누리게 될 것이며
추수할 때와
약탈물을 나눌 때와 같은
즐거움이 이 땅에 넘치리라.
하나님이 자기 백성을
묶고 있는 사슬과
그들을 치는 채찍을 꺾어 버리시고
옛날 미디안 군대를
쳐부수신 것처럼
그들을 괴롭히고 착취하는 나라를
쳐부수실 것이다.
[a]그 영광스러운 평화의 날에는
전쟁터에서 사용된
모든 군화와 피 묻은 군복이
불에 소각될 것이다.
한 아기가 태어났으니
우리에게 주신 아들이다.
그가 우리의 통치자가 되실 것이니
그 이름은 [b]‘위대한 스승’,
‘전능하신 하나님’,
‘영원히 계시는 아버지’,
‘평화의 왕’ 이라 하리라.
그의 왕권은 한없이 신장되고
그의 나라는
언제나 평화로울 것이며
그가 다윗의 왕위에 앉아
그 나라를 굳게 세우고
공정함과 의로움으로
영원히 다스리실 것이다.
전능하신 여호와의 열심이
이것을 이루리라.

이스라엘에 대한 여호와의 분노

여호와께서 이스라엘, 곧 야곱의 후손들에게 심판을 선언하셨다.

에브라임과 사마리아에 사는 사람들과 이스라엘의 모든 사람들이 이것을 알 것이다. 이제 그들은 교만하고 거만하여 이렇게 말하고 있다.

10 “벽돌이 무너졌으나 우리는 다듬은 돌로 다시 쌓을 것이며 뽕나무가 찍혔으나 우리는 백향목으로 그것을 대체하겠다.”

11 그러므로 여호와께서 그들의 대적을 일으켜 그들을 치게 하셨으니

12 동쪽으로는 시리아 사람이며 서쪽으로는 블레셋 사람이다. 그들이 입을 벌려 이스라엘을 삼키려고 하는데도 여호와의 분노는 그치지 않고 그의 손은 펴진 채 그대로 있다.

13 이 백성이 벌을 받고서도 뉘우치고 돌아와 전능하신 여호와를 찾지 않는구나.

14-15 그러므로 여호와께서 단 하루 만에 이 스라엘의 지도자들과 백성, 그리고 거짓말하는 예언자들을 쳐서 벌하실 것이다.

16 지도자들이 이 백성을 파멸의 길로 이끌어가고 있다.

17 이 백성들이 불경스럽고 악하며 더러운 말을 함부로 지껄여대므로 여호와께서 젊은 사람들을 기뻐하지 않으시고 고아와 과부를 불쌍히 여기지 않으실 것이다. 그래도 여호와의 분노가 그치지 않을 것이며 그의 손은 펴진 채 그대로 있을 것이다.

18 이 백성의 악은 가시와 엉겅퀴를 태우는 불과 같아서 연기가 치솟는 산불처럼 타오르고 있다.

19-20 전능하신 여호와의 분노로 이 땅이 새 까맣게 타 버릴 것이며 백성들은 그 불의 연료가 될 것이다. 사람들이 자기 형제도 몰라보고 서로 아귀다툼을 하며 음식을 빼앗아 먹어도 굶주림을 채우지 못하여 결국 [c]자기 자식까지 먹게 될 것이다.

21 므낫세가 에브라임을 치고 에브라임이 므낫세를 칠 것이며 그 두 지파가 합세하여 유다를 칠 것이다. 그래도 여호와의 분노가 그치지 않을 것이며 그의 손은 펴진 채 그대로 있을 것이다.

  1. 9:5 암시됨.
  2. 9:6 또는 ‘기묘자와모사’
  3. 9:19-20 또는 ‘자기 팔의 고기를 먹을 것이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