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Living Bible

열왕기상 6

솔로몬의 성전 건축

1이스라엘 백성이 이집트에서 나온 지 480년이 지나고 솔로몬이 왕이 된 지 년째가 되는 해 2월에 성전 건축 공사를 시작하였다.

성전 규모는 길이가 [a]27미터, 폭이 9미터, 높이가 13.5미터였으며

성전 앞의 현관 폭은 9미터이고 그 길이는 4.5미터였다.

그리고 성전 벽에는 바깥이 안쪽보다 좁은 환기창들을 내었으며

성전 옆면과 뒷면에 붙여서 3층 별관을 지었다.

별관 층에 있는 방의 폭은 [b]약 2.3미터, 2층 방의 폭은 2.7미터, 3층 방의 폭은 약 3.2미터였다. 그리고 별관의 들보가 성전 안으로 들어가지 않고 턱에 얹힐 수 있도록 성전 외벽을 층이 지도록 쌓았다.

이 성전을 건축할 때는 채석장에서 완전히 다듬은 돌을 사용했기 때문에 건축하는 동안에 망치나 도끼나 철 연장 소리가 들리지 않았다.

별관 층의 출입문은 성전 남쪽으로 만들었으며 거기서 2층으로 올라가는 나사 모양의 층계를 만들고 또 2층에서 3층으로 올라가는 층계를 만들었다.

이렇게 해서 솔로몬은 성전 외부 공사를 마치고 서까래와 백향목으로 지붕을 만들어 덮었다.

10 그리고 그 3층 별관의 들보는 백향목으로 만들었으며 각 방의 높이는 약 2.3미터였다.

11 그때 여호와께서는 성전을 건축하는 솔로몬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다.

12 “네가 만일 내 명령에 순종하고 나의 모든 법과 규정을 지키면 내가 너의 아버지 다윗에게 약속한 것을 이행할 것이다.

13 그리고 내가 이스라엘 백성 가운데 살 것이며 그들을 버리지 않을 것이다.”

14 솔로몬은 성전 외부 공사를 마친 다음에

15 내부 벽을 백향목으로 입히고 마룻바닥은 잣나무로 만들었으며

16 성전 뒷벽에서 9미터 떨어진 곳에 바닥에서 천정까지 백향목 널판으로 가로막아 지성소를 만들었다.

17 그리고 지성소 앞에 있는 성소의 길이는 [c]18미터이며

18 또 성전 내부 벽에 입힌 백향목 널판에는 조롱박과 활짝 핀 꽃들을 아로새겼는데 성전 내부 벽이 온통 백향목으로 둘러싸여 돌은 하나도 보이지 않았다.

19 여호와의 법궤를 두기 위해 성전 안에 지성소를 만들었다.

20 그 길이와 폭과 높이는 각각 9미터였으며 지성소 내부는 온통 순금으로 입히고 그 안에 백향목 단도 만들어 놓았다.

21 또 솔로몬은 성소 내부를 순금으로 입히고 지성소 앞에 금사슬을 쳐놓았다.

22 이렇게 해서 솔로몬은 성전 내부를 모두 금으로 입히고 또 지성소 안에 있는 단에도 금을 입혔다.

23 지성소 안에는 감람나무로 두 그룹 천사를 만들어 놓았는데 그 높이는 각각 4.5미터씩이었으며

24-26 둘 다 크기와 모양이 같고 각각 약 2.3미 터 길이의 두 날개를 가졌으며 한쪽 날개 끝에서부터 다른 쪽 날개 끝까지의 길이는 4.5미터였다.

27 그리고 그 그룹들은 날개를 펴 서로 맞닿게 했는데 바깥 날개는 양쪽 벽에 닿았고 안쪽 날개는 지성소 중앙에서 서로 맞닿았다.

28 솔로몬은 그 그룹들도 역시 금으로 입혔다.

29 성소와 지성소의 사면 벽에는 그룹 천사와 종려나무와 활짝 핀 꽃을 아로새겼으며

30 성전의 모든 마룻바닥은 금으로 입혔다.

31 지성소 출입구에는 오각형의 문틀 안에 감람나무로 두 개의 문을 만들었으며

32 그 두 문짝에는 그룹 천사와 종려나무와 활짝 핀 꽃을 아로새기고 그룹 천사와 종려나무에는 금을 입혔다.

33 성전 출입구에는 감람나무로 사각형의 문틀을 만들고

34 잣나무로 두 문짝을 만들어 세웠으며 문마다 각각 두 쪽으로 접을 수 있게 하였다.

35 그리고 이 문짝에도 그룹 천사와 종려나무와 활짝 핀 꽃을 아로새기고 그 위에 정교하게 금을 입혔다.

36 또 성전 안뜰은 다듬은 돌을 세 층으로 쌓고 그 위에 백향목 판자 한 층을 얹은 간막이로 만들었다.

37-38 솔로몬왕 4년 2월에 성전 기초를 놓았 고 11년 8월에 설계대로 성전이 준공되었으며 솔로몬이 성전을 짓는 데 소요된 총 공사 기간은 [d]7년 6개월이었다.

  1. 6:2 히 ‘60규빗’
  2. 6:6 히 ‘5규빗’
  3. 6:17 히 ‘40규빗’
  4. 6:37-38 원문에는 ‘7년’

Ang Pulong Sa Dios

This chapter is not currently available. Please try again la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