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Living Bible

사무엘하 19

1어떤사람이요압에게 “왕이압 살롬의 죽음을 슬퍼하며 울고 있습니다” 하고 전해주었다.

그러자 전쟁에 이긴 그 날의 기쁨은 슬 픔으로 변하고 말았다. 이것은 왕이 아 들의 죽음을 슬퍼한다는 말이 병사들 에게들렸기때문이었다.

그래서 다윗의 전 군대는 마치 전쟁에 진 패잔병처럼 얼굴을 제대로 들지 못 하고 기가 죽어 슬금슬금 성으로 들어 갔다.

왕이손으로얼굴을가리고계속울면 서 “내 아들 압살롬아! 압살롬아! 내 아 들아 내 아들아!” 하고 부르짖자

요압이 왕에게 가서 이렇게 말하였다. “우리는오늘왕과왕의자녀들과왕 비와 후궁들의 생명을 구했는데 왕은 오히려 우리를 부끄럽게 하였습니다.

왕이 왕을 미워하는 자는 사랑하시고 왕을 사랑하는 자는 오히려 미워하시 니결국우리는왕에게아무가치도 없는 존재가 되고 말았습니다. 만일 압살롬이 살고 우리가 모두 죽었더라 면왕은오히려더기뻐했을뻔했습니 다.

이제 일어나 나가셔서 우리 병사들을 격려해 주십시오. 내가 여호와의 이름 으로 맹세하지만 만일 왕이 그렇게 하 지 않으시면 오늘 밤 왕과 함께 머물러 있을 사람이 하나도 없을 것입니다. 그 렇게되면왕은지금까지당하신그어 떤 불행보다도 더 큰 불행을 당하게 될 것입니다.”

그래서 왕은 일어나 성문 곁에 가서 앉 았다. 그가거기에있다는소문이성 안에퍼지자모든사람이왕에게나아 왔다.

예루살렘으로 돌아오는 다윗

한편 이스라엘군은 모두 도망하여 자 기 집에 돌아가 있었다.

그들은 각처에서 서로 논쟁하며 이렇 게 말하였다. “다윗왕은 우리를 우리 원수들에게서 구원하시고 또 우리를 블레셋 사람에게서 구출하셨다. 그러 나 지금은 압살롬을 피해 나라를 떠나 계신다.

10 우리가왕으로세웠던압살롬은이제 전사하고 말았다. 그런데 어째서 다윗 왕을 다시 모셔오는 일에 대해서 아무 도 말이 없는가?”

11-12 그때다윗이제사장사독과아비아 달을 유다 장로들에게 보내며 말하였 다. “당신들은 그들에게 이렇게 전하시 오. ‘온 이스라엘이 왕을 궁으로 다시 모시자고 야단인데 어째서 당신들은 아무 말이 없소? 당신들은 나와 같은 지파이며 살과 피를 함께 나눈 나의 형 제들이아니오.’

13 그리고당신들은아마사에게이렇게 전하시오. ‘너는 나와 살과 피를 나눈 친척이 아니냐? 내가 요압 대신 너를 내 군대의 총사령관으로 임명하겠다. 내가 만일 그렇게 하지 않으면 하나님 이나에게엄한벌을내리시기원한 다.’ ”

14 이렇게해서다윗이모든유다사람들 의 마음을 일제히 돌이키자 그들은 왕 에게 이런 전갈을 보냈다. “왕은 모든 신하들을 데리고 우리에게 돌아오십 시오.”

15 그래서왕은예루살렘을향해출발하 였다. 그가요단강에이르렀을때유 다사람들이왕을모셔가려고길갈로 나왔다.

16 그때 바후림에 있는 베냐민 사람 게라 의 아들 시므이가 다윗왕을 영접하려 고유다사람들과함께급히내려왔 다.

17 그리고 베냐민 사람 1,000명도 그와 함께 왔는데 그 가운데는 사울의 신하 시바와 그의 아들 15명과 20명의 종도 포함되어 있었다. 그들은 왕보다 먼저 요단강에도착하여

18 왕의 가족을 실어 나르며 왕을 도우려 고 강을 건너갔다.

다윗이 시므이에게 자비를 베풂

왕이강을건너려할때시므이가왕 앞에 엎드려

19 애걸하였다. “내 주 왕이시여, 나를 용 서하시고 왕이 예루살렘을 떠나실 때 제가 행한 무례한 행동을 기억하지 마 소서.

20 제가 죽을 죄를 지었습니다. 제가 이것 을 알기 때문에 왕을 영접하려고 요셉 지파의 다른 모든 사람들보다도 먼저 이렇게내려왔습니다.”

21 이때 스루야의 아들 아비새가 “시므이 는여호와께서세우신왕을저주하였 으니 당연히 죽어야 하지 않습니까?” 하자

22 다윗이 이렇게 대답하였다. “스루야의 아들들아, 내가 너희와 무슨 상관이 있다고 오늘 너희가 나의 대적이 되려 고하느냐? 나는이제이스라엘의왕 이된사람이다. 오늘같은날에이스 라엘에서 사람이 죽어서야 되겠느 냐?”

23 그러고서그는시므이에게그를죽이 지 않겠다고 맹세하였다.

므비보셋에게 친절을 보이는 다윗

24-25 사울의 손자 므비보셋이 왕을 맞 으러 예루살렘에서 왔다. 그는 왕이 예 루살렘을 떠난 날부터 발을 씻지 않고 옷도 빨아 입지 않았으며 수염도 깎지 않았다. 그러자왕이그를보고물었 다. “므비보셋아, 너는 왜 나와 함께 가 지않았느냐?”

26 “내 주 왕이시여, 왕도 아시겠지만 저 는 절뚝발이입니다. 그래서 제가 왕과 함께가려고내종시바에게나귀안 장을 지우라고 했으나 그가 나를 배신 하고

27 [a]거짓말로 왕 앞에서 나를 비방했습니 다. 하지만내주왕은하나님의천사 와같은분이십니다. 그러니왕의처 분대로 하십시오.

28 나와 내 친척들은 왕의 손에 죽어도 마 땅한 사람들입니다. 그러나 왕은 오히 려이종에게왕의식탁에서먹을수 있는 영광을 주셨습니다. 그런데 제가 무슨염치로왕에게더구할것이있 겠습니까?”

29 [b]알았다. 내가사울의밭을너와시바 에게 똑같이 분배해 주겠다.”

30 “그 땅을 전부 그에게 주십시오. 저는 왕이 궁으로 다시 돌아오신 것만으로 도 족합니다.”

바실래에게 친절을 보이는 다윗

31-32 다윗이망명길에있을때마하나 임에서 왕과 그와 함께 있던 사람들에 게 음식을 제공해 주었던 길르앗 사람 바실래가 왕을 도와 강을 건너게 하려 고 로글림에서 내려왔다. 그는 부유한 사람이지만이제나이가많 80세의 늙은 노인이 되었다.

33 왕이 바실래에게 “나와 함께 건너가서 예루살렘에서 같이 살도록 합시다. 내 가 당신을 보살펴 드리겠습니다” 하자

34 바실래가이렇게말하였다. “아닙니 다. 내가 그러기에는 너무 늙었습니 다.

35 이제내나 80인데어찌좋고나쁜 것을 분간할 수 있겠습니까? 나는 먹 고마시는것도맛을알수없으며좋 은 노랫소리를 들어도 즐거운 것을 모 르는사람이되었으니오히려왕에게 부담만될것입니다.

36 나는 잠시 왕을 모시고 강을 건너려는 것뿐인데 왕은 어째서 나에게 이런 보 상을 하려고 하십니까?

37 나를 부모가 묻혀 있는 고향 땅으로 돌 아가게 해 주십시오. 나는 거기서 죽고 싶습니다. 그러나 여기에 왕을 섬길 내 아들 김함이 있습니다. 저를 왕과 함께 건너가게 하시고 그에게 왕이 좋을 대 로해주십시오.”

38 그러자 왕이 “좋소. 내가 김함을 데리 고가서당신이원하는대로그에게 해 주겠소” 하였다.

39 그러고서 다윗이 백성들과 함께 요단 강을 건넌 다음 바실래에게 입을 맞추 고 축복하자 그는 자기 집으로 돌아갔 다.

왕에대한논쟁

40 그리고 왕은 김함을 데리고 거기서 길 갈로 갔으며 모든 유다 사람들과 이스 라엘 사람 절반이 왕을 뒤따라왔다.

41 그러나이스라엘사람들은유다사람 들이몰래왕과그의가족과그와함 께한 사람들을 나룻배에 실어 요단강 을 건네 주었다는 이유로 왕에게 와서 불평하였다.

42 그러자유다사람들이이렇게대답하 였다. “왕이 우리 지파 사람이기 때문 에 그렇게 했을 뿐이다. 어째서 너희는 이런일로화를내느냐? 우리는왕에 게아무폐도끼친것이없다. 왕은우 리를 먹여 주지 않았고 우리에게 선물 을준것도없다.”

43 이때이스라엘사람들이유다사람들 에게 대꾸하였다. “비록 왕이 너희 지 파 사람이긴 하지만 [c]우리는 열 지파 나된다. 그래서우리는왕에대하여 주장할수있는권리를너희보다열 배나더가지고있다. 그런데어째서 너희는 우리를 무시하느냐? 너희가 왕 을 모셔오기 전에 먼저 우리와 상의를 했어야 하지 않았느냐?” 그러나 유다 사람들의 주장이 이스라엘 사람들의 주장보다 더 강력하였다.

  1. 19:27 암시됨.
  2. 19:29 또는 ‘네가어찌하여또네일을말하느냐?’
  3. 19:43 암시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