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Living Bible

마태복음 27

재판과 처형

1이른 아침 모든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은 예수님을 죽이기로 합의하였다.

그러고서 그들은 예수님을 묶어서 끌고 가 총독 빌라도에게 넘겼다.

그때 예수님을 팔아 넘긴 유다는 예수님에게 사형 선고가 내린 것을 보고 뉘우쳐 은화 30개를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에게 돌려 주며

“내가 죄 없는 사람을 죽이려고 팔았으니 정말 큰 죄를 지었소” 하였다. 그러자 그들은 “그것이 우리와 무슨 상관이 있소? 당신이 알아서 할 일이오” 하고 대답하였다.

유다는 그 돈을 성전에 내던지고 나가서 목매달아 자살하였다.

대제사장들은 그 돈을 주워 “이 돈은 피 값이므로 성전 금고에 넣을 수는 없다” 하고

의논한 후 그 돈으로 토기장이의 밭을 사서 나그네의 묘지로 삼았다.

그래서 사람들은 오늘날까지도 그 밭을 피밭이라고 부른다.

이렇게 해서 예언자 예레미야의 다음과 같은 예언이 이루어졌다. [a]“그들은 이스라엘 백성이 사람의 몸값으로 정한 은화 30개를 받아

10 주께서 나에게 명령하신 대로 토기장이의 밭을 사는 값으로 주었다.”

11 예수님이 총독 앞에 서시자 총독은 “네가 유대인의 왕이냐?” 하고 물었다. 예수님은 “그렇다” 하시고

12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이 고소하는 말에는 일체 대답하지 않으셨다.

13 그때 빌라도가 예수님께 “저 사람들이 너에 대해서 증언하는 말이 들리지 않느냐?” 하고 물어도

14 예수님이 전혀 대답하지 않으시자 그는 아주 이상하게 생각하였다.

15 명절이 되면 총독이 백성이 원하는 죄수 하나를 석방하는 전례가 있었다.

16 그때 바라바라는 소문난 죄수가 있었다.

17 빌라도는 모인 군중들에게 “여러분, 누구를 놓아 줄까요? 바라바요, 아니면 그리스도라는 예수요?” 하고 물었다.

18 빌라도는 유대인 지도자들이 예수님을 시기하여 자기에게 넘겨 준 것을 잘 알고 있었다.

19 빌라도가 재판석에 앉아 있을 때 그의 아내가 사람을 보내 이런 말을 전했다. “당신은 그 죄 없는 사람에게 상관하지 마세요. 지난 밤 꿈에 내가 그 사람 때문에 많은 고통을 받았어요.”

20 그러나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은 군중들을 설득하여 바라바는 놓아 주고 예수님은 죽이라고 요구하라 하였다.

21 그때 총독이 그들에게 물었다. “여러분, 두 사람 중에 누구를 놓아 주었으면 좋겠소?” “바라바를 놓아 주시오.”

22 “그러면 그리스도라는 예수는 어쩌란 말이오?” 그들은 모두 대답하였다. “십자가에 못박으시오!”

23 “이유가 무엇이오? 이 사람이 무슨 죄를 지었소?” 하고 빌라도가 다시 묻자 군중들은 더욱 소리를 지르며 “십자가에 못박으시오!” 하고 외쳤다.

24 빌라도는 아무 효과도 없는 공연한 짓을 한다는 생각이 들었고 오히려 폭동까지 일어날 것 같아서 물을 떠다가 그들 앞에서 손을 씻고 “나는 이 사람의 죽음에 대해서 죄가 없소. 이것은 여러분이 책임을 져야 할 일이오” 하였다.

25 그러자 모든 백성들이 “[b]그의 죽음에 대한 책임을 우리와 우리 후손에게 돌리시오” 하고 외쳤다.

26 그래서 빌라도는 바라바를 놓아 주고 예수님은 채찍질하여 십자가에 못박게 내어주었다.

27 군인들은 예수님을 총독의 관저 안에 있는 군본부로 끌고 가서 온 부대원을 모으고

28 예수님의 옷을 벗긴 다음 자주색 옷을 입혔다.

29 그러고서 그들은 가시관을 엮어 머리에 씌우고 오른손에 갈대를 들리고는 예수님 앞에 무릎을 꿇고 조롱하며 “유대인의 왕, 만세!” 하고 외쳤다.

30 그들은 또 예수님께 침을 뱉고 갈대를 빼앗아 때리기도 했다.

31 그들은 이렇게 예수님을 조롱한 뒤 자주색 옷을 벗기고 예수님의 옷을 다시 입혀서 십자가에 못박으려고 끌고 나갔다.

32 그들은 나가다가 구레네 사람 시몬을 만나 억지로 예수님의 십자가를 지고 가게 하였다.

33 그들이 ‘해골터’ 로 알려진 골고다에 와서

34 쓸개 탄 포도주를 예수님께 드리며 마시게 하였으나 예수님은 맛보시고 마시지 않으셨다.

35 그들은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박고 제비 뽑아 그분의 옷을 나눠 가진 후

36 거기 앉아 지키고 있었다.

37 그리고 그들은 예수님의 머리 위에 ‘이 사람은 유대인의 왕, 예수’ 라고 쓴 죄패를 붙였다.

38 그때 예수님과 함께 두 강도도 십자가에 못박혔는데 하나는 예수님의 오른편에, 하나는 왼편에 달렸다.

39 지나가던 사람들도 머리를 흔들며

40 “성전을 헐고 3일 만에 짓겠다는 자야, 네가 하나님의 아들이라면 네 자신이나 구원하고 십자가에서 내려오너라” 하고 조롱하였다.

41 대제사장들도 [c]율법학자들과 장로들과 함께 예수님을 조롱하며

42 “남은 구원하면서 자기는 구원하지 못하는군. 이스라엘의 왕이라는 자야, 당장 십자가에서 내려와 보아라. 그러면 우리도 믿겠다.

43 하나님을 믿고 또 자기가 하나님의 아들이라 했으니 하나님께서 기뻐하신다면 이제 구원하실 테지” 하였고

44 함께 못박힌 강도들도 그와 같이 예수님을 욕하였다.

죽음과 장사

45 [d]12시부터 오후 [e]3시까지 온 땅이 어두워졌다.

46 오후 3시쯤에 예수님은 큰 소리로 “[f]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 하고 외치셨다. 이 말씀은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왜 나를 버리셨습니까” 라는 뜻이다.

47 거기 서 있던 사람 중에 어떤 이들은 이 말을 듣고 “이 사람이 엘리야를 부른다” 하였다.

48 그리고 그들 중 하나가 재빨리 달려가 [g]해면을 신 포도주에 적셔서 갈대에 꿰어 예수님의 입에 갖다 대었다.

49 그러나 다른 사람들은 “내버려 둬요. 엘리야가 와서 그를 구원하나 두고 봅시다” 하였다.

50 예수님은 다시 큰 소리를 지르시고 숨을 거두셨다.

51 그때 갑자기 성전 휘장이 위에서 아래까지 둘로 찢어지고 땅이 흔들리며 바위가 갈라지고

52 무덤이 열려 잠자던 많은 성도들이 살아났다.

53 그들은 예수님이 다시 살아나신 후 무덤에서 나와 [h]예루살렘에 들어가서 많은 사람들에게 나타나 보였다.

54 예수님을 지키던 [i]장교와 사병들은 지진과 일어난 일들을 보고 몹시 두려워하며 “이 사람은 정말 하나님의 아들이었구나!” 하였다.

55 그리고 예수님을 섬기며 갈릴리에서 따라온 많은 여자들도 멀리서 바라보고 있었다.

56 그들 가운데는 막달라 마리아, 야고보와 [j]요셉의 어머니 마리아, 세베대의 아내가 있었다.

57 날이 저물었을 때 아리마대 사람 부자 요셉이 찾아왔는데 그도 예수님의 제자였다.

58 그가 빌라도를 찾아가 예수님의 시체를 요구하자 빌라도는 내어주라고 명령하였다.

59 요셉이 예수님의 시체를 가져다가 깨끗한 모시 천으로 싸서

60 바위를 쪼아 내어 만든 자기의 새 무덤에 넣고 큰 돌을 굴려 입구를 막아 놓고 갔다.

61 무덤 맞은편에는 막달라 마리아와 다른 마리아가 앉아 있었다.

62 이튿날, 곧 [k]안식일에 대제사장들과 바리새파 사람들이 빌라도에게 몰려와서

63 이렇게 말하였다. “각하, 그 거짓말쟁이가 살아 있을 때 3일 만에 자기가 살아난다고 말한 것을 우리는 기억하고 있습니다.

64 그러니 3일까지는 그 무덤을 잘 지키라 고 명령하십시오. 그의 제자들이 시체를 훔쳐다 감추어 놓고 사람들에게는 그가 죽은 사람들 가운데서 살아났다고 말할지도 모릅니다. 그렇게 되면 전보다 이 후의 일이 더 어지러워질 것입니다.”

65 빌라도가 그들에게 “여러분에게 경계병이 있으니 데리고 가서 할 수 있는 데까지 잘 지키시오” 하자

66 그들은 가서 무덤을 단단히 막아 돌에 봉인하고 경계병을 배치하여 무덤을 안전하게 지키게 하였다.

Footnotes

  1. 27:9 슥11:12, 13, 13
  2. 27:25 원문에는 ‘그의 피를’
  3. 27:41 또는 ‘서기관’
  4. 27:45 헬 ‘제6시’
  5. 27:45 헬 ‘제9시’
  6. 27:46 어떤 사본에는 ‘엘로이 엘로이’
  7. 27:48 해면 동물의 섬유 조직 (스폰지)
  8. 27:53 원문에는 ‘거룩한 성’
  9. 27:54 원문에는 ‘백부장’ (로마군 100명의 지휘관)
  10. 27:56 또는 ‘요세’
  11. 27:62 원문에는 ‘예비일 다음 날’ 로 되어 있는데 이 예비일은 그 해에 유대인의 ‘안식일 예비일’ 과 ‘유월절의 저녁’ 이 겹친 금요일을 말한다. 그래서 금요일 다음 날인 토요일은 안식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