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Living Translation

1 Samuel 5

The Ark in Philistia

1After the Philistines captured the Ark of God, they took it from the battleground at Ebenezer to the town of Ashdod. They carried the Ark of God into the temple of Dagon and placed it beside an idol of Dagon. But when the citizens of Ashdod went to see it the next morning, Dagon had fallen with his face to the ground in front of the Ark of the Lord! So they took Dagon and put him in his place again. But the next morning the same thing happened—Dagon had fallen face down before the Ark of the Lord again. This time his head and hands had broken off and were lying in the doorway. Only the trunk of his body was left intact. That is why to this day neither the priests of Dagon nor anyone who enters the temple of Dagon in Ashdod will step on its threshold.

Then the Lord’s heavy hand struck the people of Ashdod and the nearby villages with a plague of tumors.[a] When the people realized what was happening, they cried out, “We can’t keep the Ark of the God of Israel here any longer! He is against us! We will all be destroyed along with Dagon, our god.” So they called together the rulers of the Philistine towns and asked, “What should we do with the Ark of the God of Israel?”

The rulers discussed it and replied, “Move it to the town of Gath.” So they moved the Ark of the God of Israel to Gath. But when the Ark arrived at Gath, the Lord’s heavy hand fell on its men, young and old; he struck them with a plague of tumors, and there was a great panic.

10 So they sent the Ark of God to the town of Ekron, but when the people of Ekron saw it coming they cried out, “They are bringing the Ark of the God of Israel here to kill us, too!” 11 The people summoned the Philistine rulers again and begged them, “Please send the Ark of the God of Israel back to its own country, or it[b] will kill us all.” For the deadly plague from God had already begun, and great fear was sweeping across the town. 12 Those who didn’t die were afflicted with tumors; and the cry from the town rose to heaven.

Notas al pie

  1. 5:6 Greek version and Latin Vulgate read tumors; and rats appeared in their land, and death and destruction were throughout the city.
  2. 5:11 Or he.

Korean Living Bible

사무엘상 5

블레셋 사람들과 법궤

1블레셋 사람들은 하나님의 궤를 뺏은 다음 그것을 에벤에셀에서 아스돗으로

가지고 가 그들의 다곤 신전 안에 있는 다곤 신상 곁에 두었다.

아스돗 사람들이 다음날 아침 일찍 일어나 신전에 가 보니 다곤이 얼굴을 땅에 대고 여호와의 궤 앞에 쓰러져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다곤을 일으켜 다시 제자리에 세워 두었다.

그런데 그 다음날 아침에도 같은 일이 일어났다. 전날과 마찬가지로 다곤이 여호와의 궤 앞에 쓰러져 있었는데 이번에는 그 머리와 두 손목이 끊어져 문지방에 얹혀 있었고 몸통만 그대로 남아 있었다.

그래서 그 후로부터 다곤의 제사장들이나 그 신전에 드나드는 사람들은 아스돗에 있는 다곤 신전의 문지방을 밟지 않았다.

그때 여호와께서는 아스돗 일대에 악성 종기가 퍼지게 하셔서 그 곳 사람들을 무섭게 벌하기 시작하였다.

아스돗 사람들이 이것을 보고 “우리가 더 이상 이스라엘 신의 궤를 여기에 둘 수 없다. 이러다가는 우리 신 다곤과 함께 모두 전멸하고 말겠다” 하고 소리를 질렀다.

그래서 그들은 블레셋 다섯 지방의 통치자들을 불러모으고 그 궤의 처리 문제를 의논한 끝에 가드로 보낼 것을 결정하고 그것을 그리로 옮겼다.

그러나 그 궤를 옮긴 후에 여호와께서 그 성에도 큰 벌을 내리셔서 젊은 사람 늙은 사람 할 것 없이 모조리 악성 종기에 시달리게 하시므로 그 성에 일대 혼란이 일어났다.

10 그래서 그들은 하나님의 궤를 에그론으로 보냈다. 그러나 에그론 사람들이 하나님의 궤가 들어오는 것을 보고 “저들이 이스라엘 신의 궤를 이리로 가지고 와서 우리를 다 죽이려 하는구나!” 하고 외쳤다.

11 그러므로 그들은 다시 블레셋 다섯 지방 통치자들을 불러모아 “이스라엘 신의 궤를 본래 있던 곳으로 돌려보내고 우리가 죽음을 면하자” 하였다. 그러나 하나님이 그들을 무섭게 치시므로 그 성은 온통 죽음의 공포에 휩싸여 있었다.

12 그리고 죽지 않고 살아 남은 자들도 악성 종기 때문에 고통을 당하게 되자 그 성의 부르짖음이 하늘에 사무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