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International Reader's Version

Psalm 129

Psalm 129

A song for those who go up to Jerusalem to worship the Lord.

Here is what Israel should say.
    “My enemies have treated me badly ever since I was a young nation.
My enemies have treated me badly ever since I was a young nation.
    But they haven’t won the battle.
They have made deep wounds in my back.
    It looks like a field a farmer has plowed.
The Lord does what is right.
    Sinners had tied me up with ropes. But the Lord has set me free.”

May all those who hate Zion
    be driven back in shame.
May they be like grass that grows on the roof of a house.
    It dries up before it can grow.
There isn’t enough of it to fill a person’s hand.
    There isn’t enough to tie up and carry away.
May no one who passes by say to those who hate Zion,
    “May the blessing of the Lord be on you.
    We bless you in the name of the Lord.”

Korean Living Bible

시편 129

이스라엘의 원수에 대한 기도

(성전에 올라가는 노래)

1이스라엘이 말한다.
“내가 어렸을 때부터
내 원수들이 나를
몹시 괴롭게 하였다.
그들이 나를 무척 괴롭혔으나
나를 이기지 못하였다.
그들이 밭을 갈듯이 내 등을 갈아
긴 이랑을 만들었으나
여호와는 의로우신 분이시므로
나를 잡아맨 악인의 줄을
끊어 버리셨다.”

시온을 미워하는 자들은
다 수치를 당하고
물러가기를 원하노라.
그들은 지붕 위에 자라는
풀과 같아서
자라기도 전에 말라 버리는구나.
그것은 베는 자의 손과
묶는 자의 품에 차지도 않는다.
지나가는 자들이
“여호와께서
너를 축복하시기 원한다.
우리가 여호와의 이름으로
너를 축복한다”
하고 말하지 않기를 원하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