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essage

1 Kings 2

11-4 When David’s time to die approached, he charged his son Solomon, saying, “I’m about to go the way of all the earth, but you—be strong; show what you’re made of! Do what God tells you. Walk in the paths he shows you: Follow the life-map absolutely, keep an eye out for the signposts, his course for life set out in the revelation to Moses; then you’ll get on well in whatever you do and wherever you go. Then God will confirm what he promised me when he said, ‘If your sons watch their step, staying true to me heart and soul, you’ll always have a successor on Israel’s throne.’

5-6 “And don’t forget what Joab son of Zeruiah did to the two commanders of Israel’s army, to Abner son of Ner and to Amasa son of Jether. He murdered them in cold blood, acting in peacetime as if he were at war, and has been stained with that blood ever since. Do what you think best with him, but by no means let him get off scot-free—make him pay.

“But be generous to the sons of Barzillai the Gileadite—extend every hospitality to them; that’s the way they treated me when I was running for my life from Absalom your brother.

8-9 “You also will have to deal with Shimei son of Gera the Benjaminite from Bahurim, the one who cursed me so viciously when I was on my way to Mahanaim. Later, when he welcomed me back at the Jordan, I promised him under God, ‘I won’t put you to death.’ But neither should you treat him as if nothing ever happened. You’re wise, you know how to handle these things. You’ll know what to do to make him pay before he dies.”

10-12 Then David joined his ancestors. He was buried in the City of David. David ruled Israel for forty years—seven years in Hebron and another thirty-three in Jerusalem. Solomon took over on the throne of his father David; he had a firm grip on the kingdom.

Solomon

13-14 Adonijah son of Haggith came to Bathsheba, Solomon’s mother. She said, “Do you come in peace?”

He said, “In peace.” And then, “May I say something to you?”

“Go ahead,” she said, “speak.”

15-16 “You know that I had the kingdom right in my hands and everyone expected me to be king, and then the whole thing backfired and the kingdom landed in my brother’s lap—God’s doing. So now I have one request to ask of you; please don’t refuse me.”

“Go ahead, ask,” she said.

17 “Ask King Solomon—he won’t turn you down—to give me Abishag the Shunammite as my wife.”

18 “Certainly,” said Bathsheba. “I’ll speak to the king for you.”

19 Bathsheba went to King Solomon to present Adonijah’s request. The king got up and welcomed her, bowing respectfully, and returned to his throne. Then he had a throne put in place for his mother, and she sat at his right hand.

20 She said, “I have a small favor to ask of you. Don’t refuse me.”

The king replied, “Go ahead, Mother; of course I won’t refuse you.”

21 She said, “Give Abishag the Shunammite to your brother Adonijah as his wife.”

22 King Solomon answered his mother, “What kind of favor is this, asking that Abishag the Shunammite be given to Adonijah? Why don’t you just ask me to hand over the whole kingdom to him on a platter since he is my older brother and has Abiathar the priest and Joab son of Zeruiah on his side!”

23-24 Then King Solomon swore under God, “May God do his worst to me if Adonijah doesn’t pay for this with his life! As surely as God lives, the God who has set me firmly on the throne of my father David and has put me in charge of the kingdom just as he promised, Adonijah will die for this—today!”

25 King Solomon dispatched Benaiah son of Jehoiada; he struck Adonijah and he died.

26 The king then told Abiathar the priest, “You’re exiled to your place in Anathoth. You deserve death but I’m not going to kill you—for now anyway—because you were in charge of the Chest of our ruling God in the company of David my father, and because you shared all the hard times with my father.”

27 Solomon stripped Abiathar of his priesthood, fulfilling God’s word at Shiloh regarding the family of Eli.

28-29 When this news reached Joab, this Joab who had conspired with Adonijah (although he had remained loyal in the Absalom affair), he took refuge in the sanctuary of God, seizing the horns of the Altar and holding on for dear life. King Solomon was told that Joab had escaped to the sanctuary of God and was clinging to the Altar; he immediately sent Benaiah son of Jehoiada with orders, “Kill him.”

30 Benaiah went to the sanctuary of God and said, “King’s orders: Come out.”

He said, “No—I’ll die right here.”

Benaiah went back to the king and reported, “This was Joab’s answer.”

31-33 The king said, “Go ahead then, do what he says: Kill him and bury him. Absolve me and my father’s family of the guilt from Joab’s senseless murders. God is avenging those bloody murders on Joab’s head. Two men he murdered, men better by far than he ever was: Behind my father’s back he brutally murdered Abner son of Ner, commander of Israel’s army, and Amasa son of Jether, commander of Judah’s army. Responsibility for their murders is forever fixed on Joab and his descendants; but for David and his descendants, his family and kingdom, the final verdict is God’s peace.”

34-35 So Benaiah son of Jehoiada went back, struck Joab, and killed him. He was buried in his family plot out in the desert. The king appointed Benaiah son of Jehoiada over the army in place of Joab, and replaced Abiathar with Zadok the priest.

36-37 The king next called in Shimei and told him, “Build yourself a house in Jerusalem and live there, but you are not to leave the area. If you so much as cross the Brook Kidron, you’re as good as dead—you will have decreed your own death sentence.”

38 Shimei answered the king, “Oh, thank you! Your servant will do exactly as my master the king says.” Shimei lived in Jerusalem a long time.

39-40 But it so happened that three years later, two of Shimei’s slaves ran away to Achish son of Maacah, king of Gath. Shimei was told, “Your slaves are in Gath.” Shimei sprang into action, saddled his donkey, and went to Achish in Gath looking for his slaves. And then he came back, bringing his slaves.

41 Solomon was told, “Shimei left Jerusalem for Gath, and now he’s back.”

42-43 Solomon then called for Shimei and said, “Didn’t I make you promise me under God, and give you a good warning besides, that you would not leave this area? That if you left you would have decreed your own death sentence? And didn’t you say, ‘Oh, thank you—I’ll do exactly as you say’? So why didn’t you keep your sacred promise and do what I ordered?”

44-45 Then the king told Shimei, “Deep in your heart you know all the evil that you did to my father David; God will now avenge that evil on you. But King Solomon will be blessed and the rule of David will be a sure thing under God forever.”

46 The king then gave orders to Benaiah son of Jehoiada; he went out and struck Shimei dead.

The kingdom was now securely in Solomon’s grasp.

Korean Living Bible

열왕기상 2

다윗의 유언

1다윗은 죽을 날이 가까워 오자 자기 아들 솔로몬을 불러 이렇게 유언하였다.

“이제 나는 세상 사람들이 다 가는 길을 가게 되었다. 너는 남자답게 굳세게 살며

네 하나님 여호와의 명령을 지키고 그분의 모든 법과 규정을 모세의 율법책에 기록된 그대로 실천하여라. 그러면 네가 어디서 무엇을 하든지 모든 일이 다 잘 될 것이다.

여호와께서는 나에게 ‘네 자손들이 모든 일에 조심하고 내 앞에서 최선을 다하여 진실하게 살면 이스라엘의 왕위에 오를 사람이 네 집안에서 끊어지지 않을 것이다’ 하고 말씀하셨다. 만일 네가 여호와께 순종하면 여호와께서 이 약속을 지키실 것이다.

너도 스루야의 아들 요압이 나에게 행한 일을 잘 알고 있겠지만 그는 이스라엘 군대의 두 지휘관인 넬의 아들 아브넬과 예델의 아들 아마사를 죽여 죄 없는 사람의 피를 흘리고서도 마치 전쟁터에서 죽은 것처럼 꾸몄다.

너는 그를 지혜롭게 다루어 평안히 죽지 못하게 하여라.

그러나 너는 길르앗 사람 바실래의 아들들에게는 친절을 베풀어 그들을 네 식탁에 앉아 먹게 하여라. 내가 네 형 압살롬을 피해 도망갔을 때 그들은 나에게 호의를 베풀었다.

그리고 너는 바후림 출신의 베냐민 사람 게라의 아들 시므이를 기억하느냐? 그는 내가 마하나임으로 갈 때 흉측한 말로 나를 저주하였다. 그러나 그가 요단강으로 와서 나를 영접하였으므로 나는 그를 죽이지 않겠다고 여호와의 이름으로 그에게 맹세하였다.

그러나 너는 그를 죄 없는 사람처럼 여겨서는 안 된다. 너는 지혜로운 사람이니 그가 피를 흘리고 죽도록 잘 알아서 처리하여라.” 다윗의 죽음

10 그러고서 다윗은 죽어 다윗성에 장사되었다.

11 그는 40년 동안 이스라엘을 통치했는데 헤브론에서 7년, 예루살렘에서 33년을 다스렸다.

12 솔로몬이 자기 아버지의 왕위를 이어받자 나라의 기틀이 튼튼하게 잡혀갔다. 솔로몬이 아도니야를 처형함

13 어느 날 학깃의 아들 아도니야가 솔로몬의 어머니 밧세바를 만나러 왔다. 그러자 밧세바가 물었다. “네가 또 말썽을 일으키려고 왔느냐?” “아닙니다.

14 사실 당신에게 한 가지 부탁할 일이 있어 왔습니다.” “무슨 일이냐?”

15 “당신도 아시겠지만 내가 당연히 왕이 되어야 하고 또 이스라엘의 모든 사람들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상황이 바뀌어 내 동생이 대신 왕이 되었으니 이것은 여호와의 뜻입니다.

16 이제 내가 당신에게 한 가지 부탁합니다. 제발 거절하지 말아 주십시오.” “그게 무엇이냐?”

17 “솔로몬왕에게 말씀드려 수넴 여자 아비삭을 내 아내로 삼게 해 주십시오. 왕은 당신의 요구를 거절하지 않으실 것입니다.”

18 “좋다. 내가 한번 왕에게 말씀드려 보겠다.”

19 그러고서 밧세바가 아도니야의 일로 왕을 찾아가자 왕은 자리에서 일어나 어머니를 맞으며 절한 후에 왕좌에 앉고 자기 오른편에 자리를 마련하여 어머니를 앉게 하였다.

20 이때 밧세바가 말하였다. “사실 사소한 부탁이 하나 있어 왕을 찾아왔는데 거절하지 마시오.” “어머니, 그것이 무엇입니까? 내가 거절하지 않겠습니다.”

21 “그렇다면 수넴 여자 아비삭을 왕의 형 아도니야에게 주어 그의 아내로 삼게 해 주시오.”

22 “어째서 아비삭을 아도니야에게 주라고 하십니까? 그는 나의 형인데 왕위도 그에게 물려 주라고 하시죠. 그리고 제사장 아비아달과 스루야의 아들 요압을 위해서도 부탁하구요.”

23 그러고서 솔로몬왕은 여호와의 이름으로 맹세하며 이렇게 말하였다. “내가 만일 이런 요구를 한 아도니야를 그대로 살려 둔다면 하나님이 나를 쳐죽이시기 원한다.

24 약속하신 대로 내 아버지의 왕위와 이 나라를 나에게 주신 살아 계신 여호와의 이름으로 내가 맹세하지만 아도니야는 오늘 분명히 죽음을 당할 것이다.”

25 그러고서 솔로몬왕이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에게 명령을 내리자 그가 가서 아도니야를 칼로 쳐죽였다. 아비아달의 추방과 요압의 죽음

26 왕은 또 제사장 아비아달을 불러 그에게 말하였다. “당신은 고향 아나돗으로 돌아가시오. 당신도 마땅히 죽어야 하겠지만 내가 오늘은 죽이지 않겠소. 이것은 내 아버지께서 생존해 계실 때 당신이 여호와의 법궤를 맡았던 제사장이었고 또 내 아버지께서 고난을 당하실 때 당신도 아버지와 함께 고난을 받았기 때문이오.”

27 그래서 솔로몬은 아비아달을 제사장 직에서 파면시키고 그를 추방하였다. 이렇게 하여 여호와께서 엘리의 집안에 대해 실로에서 예언하신 말씀이 그대로 이루어졌다.

28 요압은 아도니야가 처형되었다는 말을 듣고 성막으로 도망가서 제단 뿔을 잡고 있었다. 이것은 그가 압살롬의 반역에는 가담하지 않았지만 아도니야의 반역 음모에 동조하였기 때문이었다.

29 솔로몬왕은 요압이 성막으로 도망가서 제단 곁에 있다는 말을 듣고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를 보내며 “너는 가서 요압을 죽여라” 하고 명령하였다.

30 그래서 브나야가 여호와의 성막으로 가서 요압에게 “왕의 명령이다. 나오너라” 하자 요압이 “싫다. 나는 여기서 죽겠다” 하고 대답하였다. 브나야가 돌아가서 왕에게 그대로 보고하자

31 왕이 이렇게 말하였다. “너는 그의 말대로 제단 곁에서 그를 죽이고 묻어 버려라. 그러면 죄 없는 사람들을 죽인 요압의 죄에 대하여 나와 내 집안이 책임을 지지 않아도 될 것이다.

32 그는 자기보다 나은 이스라엘군 총사령관 넬의 아들 아브넬과 유다군 총사령관 예델의 아들 아마사를 내 아버지가 알지 못한 사이에 살해하였다. 그러므로 여호와께서는 요압에게 그 두 사람을 죽인 죄의 대가를 반드시 치르도록 하실 것이다.

33 요압과 그 자손들은 이 살인죄에 대한 대가를 대대로 받을 것이지만 다윗과 그 자손들에게는 여호와의 평안이 길이길이 있을 것이다.”

34 그래서 브나야는 성막으로 다시 가서 요압을 쳐죽였는데 그는 빈 들의 자기 집 묘실에 장사되었다.

35 그 후에 왕은 요압 대신 브나야를 군 총사령관으로 임명하고 아비아달 대신 사독을 제사장으로 임명하였다. 처형당하는 시므이

36 그리고 왕은 시므이를 불러 말하였다. “너는 이 곳 예루살렘에 집을 짓고 살면서 한 발자국도 성 밖으로 내딛지 말아라.

37 네가 성을 떠나 기드론 시내를 건너가는 날에는 반드시 죽게 될 것이다. 그렇게 되면 너는 죽어도 할 말이 없을 것이다.”

38 그러자 시므이는 “좋습니다. 왕의 말씀대로 하겠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그래서 그는 예루살렘에서 오랫동안 살았다.

39 그러나 3년 후에 시므이의 두 종이 마아가의 아들인 가드의 아기스왕에게로 도망쳤다. 그러자 시므이는 그들이 가드에 있다는 말을 듣고

40 당나귀를 타고 아기스왕에게 가서 종들을 데리고 예루살렘으로 돌아왔다.

41 솔로몬은 시므이가 예루살렘을 떠나 가드에 갔다왔다는 말을 듣고

42 시므이를 불러 말하였다. “나는 너에게 여호와의 이름으로 맹세하게 하고 예루살렘을 떠나지 말라고 명령하였으며 이 명령을 어기는 날에는 네가 반드시 죽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였다. 그때 너도 ‘좋습니다. 내가 왕의 말씀대로 하겠습니다’ 하고 대답하지 않았느냐?

43 그런데 어째서 너는 여호와 앞에서 한 맹세와 내 명령을 지키지 않았느냐?

44 네가 내 아버지 다윗왕에게 행한 악한 일을 벌써 잊은 것은 아니겠지? 여호와께서는 네가 반드시 그 대가를 치르도록 하실 것이다.

45 그러나 나 솔로몬은 축복을 받을 것이며 다윗의 왕위는 여호와 앞에서 길이 지속될 것이다.”

46 그러고서 왕이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에게 명령을 내리자 그가 시므이를 밖으로 데리고 나가 쳐죽였다. 이렇게 해서 솔로몬은 나라의 기반을 튼튼하게 굳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