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Living Bible

창세기 32

에서를 만나려는 야곱

1야곱은 계속 길을 가다가 하나님의 천사들을 만났다.

그는 천사들을 보고 “이들은 하나님의 군대이다” 하며 그 곳 이름을 [a]‘마하나임’ 이라 하였다.

야곱은 세일 땅 에돔에 있는 자기 형 에서에게 몇몇 종들을 먼저 보내며

이렇게 전하라고 지시하였다. “형님, 동생 야곱이 문안드립니다. 저는 지금까지 라반 외삼촌과 함께 살았는데

이제 저에게도 소와 나귀와 양과 염소와 남녀 종들이 있습니다. 내가 형님의 너그러운 사랑을 바라고 이렇게 사람을 보내 안부를 전합니다.”

그 종들은 에서에게 갔다가 돌아와서 “지금 주인의 형 에서가 주인을 만나려고 400명이나 되는 사람들을 거느리고 오고 있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그러자 야곱은 몹시 두려워하고 번민하며 자기와 함께 있는 사람들과 양과 소와 낙타를 두 떼로 나누고

“에서가 와서 한 떼를 치면 나머지 한 떼는 도망할 수 있을 것이다” 하며 혼자 중얼거렸다.

그러고서 야곱은 이렇게 기도하였다. “내 할아버지 아브라함의 하나님, 내 아버지 이삭의 하나님 여호와여, 주께서는 전에 나에게 ‘네 고향 네 친척에게 돌아가거라. 내가 너에게 은혜를 베풀겠다’ 하고 말씀하셨습니다.

10 나는 주께서 나에게 보여 주신 모든 자비와 신실하심을 조금도 감당할 수 없습니다. 내가 지팡이 하나만 가지고 이 요단을 건넜는데 지금은 두 떼를 이루었습니다.

11 내가 주께 간절히 기도합니다. 나를 내 형 에서의 손에서 구해 주소서. 그가 와서 나와 내 처자들을 칠까 두렵습니다.

12 주께서는 ‘내가 너에게 은혜를 베풀어 네 후손을 셀 수 없는 바다의 모래처럼 많게 하겠다’ 고 말씀하셨습니다.”

13 야곱은 거기서 밤을 새고 자기 형 에서에게 보낼 선물을 준비했는데

14 그것은 암염소 200마리, 숫염소 20마리, 암양 200마리, 숫양 20마리,

15 젖 짜는 낙타 30마리와 그 새끼들, 암소 40마리, 황소 10마리, 암나귀 20마리, 수나귀 10마리였다.

16 야곱은 그 짐승들을 여러 떼로 나누어 종들에게 맡기고 “너희는 각 떼마다 간격을 두어 짐승들을 몰고 먼저 가거라” 하고

17 제일 선두에 가는 자에게 이렇게 지시하였다. “내 형 에서가 너를 만나 ‘네 주인은 누구며 너는 어디로 가느냐? 네 앞에 있는 이 짐승들은 누구의 것이냐?’ 하고 묻거든

18 너는 그에게 ‘이것들은 당신의 종 야곱의 것인데 그의 주인 에서에게 보내는 선물입니다. 그리고 내 주인 야곱도 뒤에 오고 있습니다’ 하고 대답하여라.”

19 그는 또 두 번째와 세 번째 가는 자와 그리고 각 떼를 따라가는 모든 자들에게도 같은 지시를 하였다. “너희도 에서를 만나거든 이와 똑같이 말하고

20 ‘당신의 종 야곱이 우리 뒤에 있습니다’ 하고 말하라.” 야곱이 이렇게 한 것은 먼저 선물을 보내 형의 감정을 누그러지게 한 다음에 그를 만나면 그가 자기를 용서할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21 그래서 야곱은 선물을 먼저 보내고 그 날 밤을 천막에서 보내게 되었다.

하나님과 씨름하는 야곱

22 야곱은 밤에 일어나 두 아내와 두 여종과 그의 열 한 아들을 인도하여 얍복 나루를 건너게 하였다.

23 그는 그들과 그의 모든 소유를 그 시내 건너편으로 보내고

24 자기만 홀로 남았는데 어떤 사람이 와서 날이 새도록 야곱과 씨름하다가

25 자기가 이길 수 없는 것을 알고 야곱의 엉덩이를 쳤다. 그래서 그와 씨름하는 중에 야곱은 엉덩이뼈가 위골되었다.

26 그때 그 사람이 말하였다. “날이 새는데 나를 가게 하라.” “당신이 나에게 축복하지 않으면 내가 당신을 놓아 주지 않겠습니다.”

27 “네 이름이 무엇이냐?” “야곱입니다.”

28 “네가 하나님과 겨루고 사람과 겨루어 이겼으므로 다시는 네 이름을 야곱이라 하지 않고 [b]‘이스라엘’ 이라 부를 것이다.”

29 “당신의 이름을 나에게 말해 주십시오.” 그러자 그 사람은 “네가 어째서 내 이름을 묻느냐?” 하며 거기서 야곱에게 축복하였다.

30 그래서 야곱은 “내가 하나님과 대면하고서도 죽지 않고 살아 남았다” 하며 그 곳 이름을 [c]‘브니엘’ 이라 하였다.

31 그가 브니엘을 떠날 때 해가 돋았는데 그는 엉덩이뼈가 위골되었기 때문에 절뚝거렸다.

32 그 사람이 야곱의 엉덩이 힘줄을 쳤으므로 이스라엘 사람들은 오늘날까지도 엉덩이뼈에 붙어 있는 큰 힘줄을 먹지 않는다.

Notas al pie

  1. 32:2 ‘두진영’ 또는 ‘두군대’ 라는뜻.
  2. 32:28 ‘하나님과겨룬다’ 는뜻.
  3. 32:30 ‘하나님의얼굴’ 이라는뜻.

The Message

Genesis 32

11-2 And Jacob went his way. Angels of God met him. When Jacob saw them he said, “Oh! God’s Camp!” And he named the place Mahanaim (Campground).

3-5 Then Jacob sent messengers on ahead to his brother Esau in the land of Seir in Edom. He instructed them: “Tell my master Esau this, ‘A message from your servant Jacob: I’ve been staying with Laban and couldn’t get away until now. I’ve acquired cattle and donkeys and sheep; also men and women servants. I’m telling you all this, my master, hoping for your approval.’”

The messengers came back to Jacob and said, “We talked to your brother Esau and he’s on his way to meet you. But he has four hundred men with him.”

7-8 Jacob was scared. Very scared. Panicked, he divided his people, sheep, cattle, and camels into two camps. He thought, “If Esau comes on the first camp and attacks it, the other camp has a chance to get away.”

9-12 And then Jacob prayed, “God of my father Abraham, God of my father Isaac, God who told me, ‘Go back to your parents’ homeland and I’ll treat you well.’ I don’t deserve all the love and loyalty you’ve shown me. When I left here and crossed the Jordan I only had the clothes on my back, and now look at me—two camps! Save me, please, from the violence of my brother, my angry brother! I’m afraid he’ll come and attack us all, me, the mothers and the children. You yourself said, ‘I will treat you well; I’ll make your descendants like the sands of the sea, far too many to count.’”

13-16 He slept the night there. Then he prepared a present for his brother Esau from his possessions: two hundred female goats, twenty male goats, two hundred ewes and twenty rams, thirty camels with their nursing young, forty cows and ten bulls, twenty female donkeys and ten male donkeys. He put a servant in charge of each herd and said, “Go ahead of me and keep a healthy space between each herd.”

17-18 Then he instructed the first one out: “When my brother Esau comes close and asks, ‘Who is your master? Where are you going? Who owns these?’—answer him like this, ‘Your servant Jacob. They are a gift to my master Esau. He’s on his way.’”

19-20 He gave the same instructions to the second servant and to the third—to each in turn as they set out with their herds: “Say ‘Your servant Jacob is on his way behind us.’” He thought, “I will soften him up with the succession of gifts. Then when he sees me face-to-face, maybe he’ll be glad to welcome me.”

21 So his gifts went before him while he settled down for the night in the camp.

22-23 But during the night he got up and took his two wives, his two maidservants, and his eleven children and crossed the ford of the Jabbok. He got them safely across the brook along with all his possessions.

24-25 But Jacob stayed behind by himself, and a man wrestled with him until daybreak. When the man saw that he couldn’t get the best of Jacob as they wrestled, he deliberately threw Jacob’s hip out of joint.

26 The man said, “Let me go; it’s daybreak.”

Jacob said, “I’m not letting you go ’til you bless me.”

27 The man said, “What’s your name?”

He answered, “Jacob.”

28 The man said, “But no longer. Your name is no longer Jacob. From now on it’s Israel (God-Wrestler); you’ve wrestled with God and you’ve come through.”

29 Jacob asked, “And what’s your name?”

The man said, “Why do you want to know my name?” And then, right then and there, he blessed him.

30 Jacob named the place Peniel (God’s Face) because, he said, “I saw God face-to-face and lived to tell the story!”

31-32 The sun came up as he left Peniel, limping because of his hip. (This is why Israelites to this day don’t eat the hip muscle; because Jacob’s hip was thrown out of joi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