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Living Bible

창세기 26

이삭과 아비멜렉

1아브라함의 때에 있었던 것과 같은 흉년이 그 땅에 다시 들자 이삭은 블레셋 왕 아비멜렉이 사는 그랄로 갔다.

그때 여호와께서 그에게 나타나 말씀하셨다. “너는 이집트로 내려가지 말고 내가 지시하는 대로 이 땅에 머물러 있거라.

네가 이 땅에서 살면 내가 너와 함께하여 너를 축복하고 이 모든 땅을 너와 네 후손에게 주겠다. 내가 네 아버지 아브라함에게 약속한 것을 지켜

네 후손들을 하늘의 별처럼 많게 하며 이 모든 땅을 그들에게 주겠다. 네 후손을 통해서 세상의 모든 민족이 복을 받을 것이다.

이것은 아브라함이 나에게 순종하였고 나의 법과 명령을 지켰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삭은 그랄에서 살았다.

그 곳 사람들이 그의 아내에 대해 물으면 그는 자기 아내를 누이동생이라고 하였다. 그가 이렇게 말한 것은 리브가가 아름다우므로 그 곳 사람들이 그녀를 탐내서 자기를 죽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이삭은 그 곳에 오랫동안 살았는데 어느 날 이삭이 그의 아내 리브가를 껴안고 있는 것을 블레셋 왕 아비멜렉이 창문으로 보게 되었다.

그래서 아비멜렉이 이삭을 불러 “그녀가 분명히 당신의 아내인데도 어째서 당신은 그녀를 누이동생이라고 하였소?” 하고 따져 물었다. 이삭이 그에게 “그녀를 내 아내라고 말하면 내가 죽음을 당하게 될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하고 대답하자

10 아비멜렉이 말하였다. “당신은 어째서 우리에게 이런 짓을 하였소? 하마터면 내 백성 중 하나가 당신 아내를 가까이하여 당신 때문에 우리가 죄를 지을 뻔하였소.”

11 그러고서 아비멜렉은 모든 백성들에게 “이 사람과 그의 아내를 괴롭히는 자는 누구든지 죽음을 당할 것이다” 하고 경고하였다.

12 이삭은 그 땅에 농사를 지었다. 여호와께서 축복하시므로 그 해에 백 배의 결실을 얻었고

13 점점 번창하여 마침내 큰 부자가 되었다.

14 그에게 양과 소와 종들이 많아지자 블레셋 사람들이 그를 시기하여

15 아브라함이 살아 있을 당시 그의 아버지 아브라함의 종들이 판 우물들을 모조리 흙으로 메워 버렸다.

16 이때 아비멜렉이 이삭에게 “당신은 우리에게 너무 강력한 사람이 되었소. 이제 우리를 떠나시오” 하였다.

17 그래서 이삭은 그 곳을 떠나 그랄 골짜기에 천막을 치고 거기에 정착하여

18 그의 아버지 아브라함 때에 팠던 우물들을 다시 팠는데 이것들은 아브라함이 죽은 후에 블레셋 사람들이 막은 우물들이었다. 이삭은 그 우물들의 이름을 자기 아버지가 부르던 대로 불렀다.

19 이삭의 종들이 골짜기에 우물을 파서 샘의 물줄기를 찾았으나

20 그랄의 목자들이 이삭의 목자들과 다투며 “이 우물은 우리 것이다” 하고 주장하였다. 그래서 이삭은 그 우물 이름을 [a]‘다툼의 우물’ 이라고 지었다.

21 이삭의 종들은 또 다른 우물을 팠다. 그랄의 목자들이 그것도 자기들 것이라고 우기므로 이삭은 그 우물 이름을 [b]‘적대의 우물’ 이라고 지었다.

22 이삭이 거기서 옮겨 또 다른 우물을 파자 그들이 더 이상 다투지 않았으므로 이삭은 그 우물 이름을 [c]‘넓은 우물’ 이라고 짓고 “여호와께서 우리에게 넓은 장소를 주셨으니 이제는 우리가 번창할 것이다” 하고 말하였다.

23 이삭은 거기서 브엘세바로 올라갔다.

24 그런데 그 날 밤 여호와께서 그에게 나타나 말씀하셨다. “나는 네 아버지 아브라함의 하나님이다. 너는 두려워하지 말아라. 내 종 아브라함을 생각해서 내가 너와 함께하여 너를 축복하고 네 자손을 번성하게 하겠다.”

25 그래서 이삭은 그 곳에 단을 쌓아 여호와께 경배하고 거기에 천막을 쳤으며 그의 종들은 거기서도 우물을 팠다.

26 이때 그랄에서 아비멜렉이 그의 고문 아훗삿과 군사령관 비골과 함께 이삭을 찾아왔다.

27 이삭이 그들에게 “당신들은 나를 미워하여 쫓아내고서 무슨 일로 나를 찾아왔소?” 하고 묻자

28 그들이 이렇게 대답하였다. “우리는 여호와께서 당신과 함께 계시는 것을 분명히 보았소. 그래서 우리가 당신과 계약을 맺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였소. 이제 당신과 우리 사이에 계약을 맺읍시다.

29 우리가 당신을 해하지 않고 당신에게 친절을 베풀어 평안히 가게 한 것처럼 당신도 우리를 해하지 않겠다고 약속하시오. 당신은 여호와께 복을 받은 사람이오.”

30 이삭은 그들을 위해 잔치를 베풀었다. 그들은 먹고 마시고

31 다음날 아침 일찍 일어나 서로 계약을 지키기로 맹세하였다. 그러고서 이삭이 그들을 보내자 그들은 평안히 떠났다.

32 바로 그 날 이삭의 종들이 와서 자기들이 판 우물에 대하여 이야기하며 “우리가 물을 찾아냈습니다” 하였다.

33 이삭이 그 우물의 이름을 맹세란 뜻으로 ‘세바’ 라고 지었으므로 그 곳 성 이름이 맹세의 우물 곧 브엘세바가 되었다.

34 에서는 40세에 헷족의 두 여자와 결혼했는데 그들은 브에리의 딸 유딧과 엘론의 딸 바스맛이었다.

35 그러나 그들은 이삭과 리브가의 마음에 근심이 되었다.

Notas al pie

  1. 26:20 히 ‘에섹’
  2. 26:21 히 ‘싯나’
  3. 26:22 히 ‘르호봇’

The Message

Genesis 26

1There was a famine in the land, as bad as the famine during the time of Abraham. And Isaac went down to Abimelech, king of the Philistines, in Gerar.

2-5 God appeared to him and said, “Don’t go down to Egypt; stay where I tell you. Stay here in this land and I’ll be with you and bless you. I’m giving you and your children all these lands, fulfilling the oath that I swore to your father Abraham. I’ll make your descendants as many as the stars in the sky and give them all these lands. All the nations of the Earth will get a blessing for themselves through your descendants. And why? Because Abraham obeyed my summons and kept my charge—my commands, my guidelines, my teachings.”

So Isaac stayed put in Gerar.

The men of the place questioned him about his wife. He said, “She’s my sister.” He was afraid to say “She’s my wife.” He was thinking, “These men might kill me to get Rebekah, she’s so beautiful.”

8-9 One day, after they had been there quite a long time, Abimelech, king of the Philistines, looked out his window and saw Isaac fondling his wife Rebekah. Abimelech sent for Isaac and said, “So, she’s your wife. Why did you tell us ‘She’s my sister’?”

Isaac said, “Because I thought I might get killed by someone who wanted her.”

10 Abimelech said, “But think of what you might have done to us! Given a little more time, one of the men might have slept with your wife; you would have been responsible for bringing guilt down on us.”

11 Then Abimelech gave orders to his people: “Anyone who so much as lays a hand on this man or his wife dies.”

12-15 Isaac planted crops in that land and took in a huge harvest. God blessed him. The man got richer and richer by the day until he was very wealthy. He accumulated flocks and herds and many, many servants, so much so that the Philistines began to envy him. They got back at him by throwing dirt and debris into all the wells that his father’s servants had dug back in the days of his father Abraham, clogging up all the wells.

16 Finally, Abimelech told Isaac: “Leave. You’ve become far too big for us.”

17-18 So Isaac left. He camped in the valley of Gerar and settled down there. Isaac dug again the wells which were dug in the days of his father Abraham but had been clogged up by the Philistines after Abraham’s death. And he renamed them, using the original names his father had given them.

19-24 One day, as Isaac’s servants were digging in the valley, they came on a well of spring water. The shepherds of Gerar quarreled with Isaac’s shepherds, claiming, “This water is ours.” So Isaac named the well Esek (Quarrel) because they quarreled over it. They dug another well and there was a difference over that one also, so he named it Sitnah (Accusation). He went on from there and dug yet another well. But there was no fighting over this one so he named it Rehoboth (Wide-Open Spaces), saying, “Now God has given us plenty of space to spread out in the land.” From there he went up to Beersheba. That very night God appeared to him and said,

I am the God of Abraham your father;
    don’t fear a thing because I’m with you.
I’ll bless you and make your children flourish
    because of Abraham my servant.

25 Isaac built an altar there and prayed, calling on God by name. He pitched his tent and his servants started digging another well.

26-27 Then Abimelech came to him from Gerar with Ahuzzath his advisor and Phicol the head of his troops. Isaac asked them, “Why did you come to me? You hate me; you threw me out of your country.”

28-29 They said, “We’ve realized that God is on your side. We’d like to make a deal between us—a covenant that we maintain friendly relations. We haven’t bothered you in the past; we treated you kindly and let you leave us in peace. So—God’s blessing be with you!”

30-31 Isaac laid out a feast and they ate and drank together. Early in the morning they exchanged oaths. Then Isaac said good-bye and they parted as friends.

32-33 Later that same day, Isaac’s servants came to him with news about the well they had been digging, “We’ve struck water!” Isaac named the well Sheba (Oath), and that’s the name of the city, Beersheba (Oath-Well), to this day.

34-35 When Esau was forty years old he married Judith, daughter of Beeri the Hittite, and Basemath, daughter of Elon the Hittite. They turned out to be thorns in the sides of Isaac and Rebeka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