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Living Bible

창세기 23

사라의 죽음

1사라는 127세까지 살다가

가나안 땅의 헤브론 곧 기럇 – 아 르바에서 죽었다. 아브라함이 그녀의 죽음을 슬퍼하며 울다가

그 시체 곁에서 일어나 헷 사람들에게 가서 말하였다.

“나는 당신들 가운데 살고 있는 나그네이며 이방인입니다. 죽은 내 아내를 묻을 매장지를 나에게 좀 파십시오.”

그러자 그들이 아브라함에게 대답하였다.

“당신은 우리 가운데 사는 위대한 지도자입니다. 우리 묘지 중에서 제일 좋은 것을 택하여 당신의 아내를 장사하십시오. 당신이 죽은 아내를 장사하겠다는데 자기 묘지를 아낄 사람이 우리 가운데는 아무도 없습니다.”

그때 아브라함이 일어나 그들 앞에 허리를 굽히며 말하였다.

8-9 “당신들이 기꺼이 이 곳에 내 아내를 장 사하도록 허락해 주신다면 소할의 아들 에브론에게 부탁하여 그의 밭머리에 있는 막벨라 굴을 나에게 팔아 우리 가족의 매장지가 되게 해 주십시오. 물론 충분한 값을 지불해 드리겠습니다.”

10 이때 에브론이 성문 집회 장소에서 다른 헷 사람들과 함께 앉아 있다가 그 곳에 모인 사람들이 다 듣는 데서 이렇게 말하였다.

11 “제발 그렇게 하지 마시고 내 말을 들으십시오. 내가 내 동족들 앞에서 그 밭과 굴을 당신에게 드릴 테니 당신의 죽은 아내를 거기 장사하십시오.”

12 그러나 아브라함은 헷 사람들 앞에 다시 몸을 굽히고

13 모든 사람이 듣는 데서 에브론에게 말하였다. “아닙니다. 내가 그 땅 값을 지불하겠습니다. 아무쪼록 그것을 받으시고 죽은 내 아내를 장사할 수 있게 해 주십시오.”

14 그러자 에브론은 다시 아브라함에게

15 “제발 내 말을 들으십시오. 땅 값은 은 [a]4.5킬로그램이지만 나와 당신 사이에 그것이 무슨 말씀입니까? 당신의 아내를 거기에 장사하십시오” 하였다.

16 그래서 아브라함은 에브론이 대중 앞에서 말한 대로 은 4.5킬로그램을 달아 에브론에게 주었다.

17-18 그래서 마므레 앞 막벨라에 있는 에브 론의 밭과 그 속의 굴과 밭 언저리에 둘러 서 있는 모든 나무들이 그 곳에 모인 모든 헷 사람들 앞에서 다 아브라함의 소유가 되었다.

19 그러고서 아브라함은 자기 아내 사라를 가나안 땅의 마므레 앞 막벨라 밭에 있는 굴에 장사하였다.

20 이렇게 해서 헷 사람 들은 그 밭과 그 속의 굴을 아브라함에게 매장지로 양도하였다.

Notas al pie

  1. 23:15 히 ‘400세겔’

O Livro

Gênesis 23

A morte de Sara

11/2 Quando Sara tinha 127 anos, morreu em Hebrom, na terra de Canaã. Abraão sentiu muito a sua perda e chorou. E ali mesmo, ao lado do corpo de Sara, pôs­se de pé e disse aos homens de Hete. “Como sou estrangeiro aqui nesta terra, não tenho um sítio onde sepultar a minha mulher. Vendam­me, por favor, um pedaço de terra para isso.”

5/6 “Sem dúvida!”, responderam­lhe. “Tu, no nosso meio, és como um príncipe de Deus. Para nós será um privilégio que escolhas nesta terra a melhor das sepulturas, para lá pores a tua falecida mulher.”

7/9 Abraão inclinou­se profundamente e disse: “Se é então essa a vossa atitude, façam­me o favor de pedir a Efrom, o filho de Zoar, que me venda a cova de Macpela, que está na extremidade do seu campo. Pagar­lhe­ei o devido preço por isso.”

10/11 Efrom estava sentado ali, no meio da gente de Hete. Por isso se levantou e publicamente, diante de todos os habitantes da terra e de todos os que circulavam pela cidade, disse: “Ouve­me, eu dou­te não só a cova, mas até o campo todo, sem teres nada a pagar. Aqui, diante dos meus concidadãos afirmo que te dou isso sem te pedir preço algum. Podes lá ir à vontade sepultar a tua mulher.”

12/13 Abraão tornou a inclinar­se diante de todos e respondeu a Efrom, enquanto os outros o ouviam atentamente: “Não, deixa­me que to compre. Dou­te pelo campo o preço que combinarmos e só então enterrarei a minha mulher.”

14/15 “Pois bem. A terra vale 4,5 quilos de prata. Mas para dois amigos como nós isso não interessa. Vai sem preocupação enterrar o teu morto.”

16 No entanto Abraão fez questão de lhe pagar o preço que ele tinha sugerido, e assim pagou­lhe os 4,5 quilos de prata, conforme a moeda corrente entre os mercadores e tal como tinha sido combinado publicamente. 17/18 Por esse preço Abraão adquiriu o campo de Efrom, em Macpela, perto de Mamre, e a cova na extremidade da propriedade e mais todas as árvores plantadas no campo. Tornou­se pois dono desse terreno por acordo mútuo e publicamente, diante de todos os cidadãos de Hete, na praça pública da povoação. 19/20 Abraão enterrou ali Sara, na cova do campo de Macpela, perto de Hebrom, na terra de Canaã, conforme acordo feito com o povo de He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