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Living Bible

역대하 33

유다의 14대 왕 므낫세

1므낫세는 12세에 왕위에 올라 예루살렘에서 55년을 통치하였다.

그는 여호와께서 이스라엘 백성 앞에서 쫓아낸 이방 민족의 더러운 행위를 본받아 여호와께서 보시기에 악을 행하였다.

그는 그의 아버지 히스기야가 헐어 버린 산당을 다시 세우고 바알 제단들을 쌓으며 아세라 여신상을 만들고 해와 달과 별들을 숭배하였다.

그리고 그는 여호와께서 영원히 경배를 받으시겠다고 말씀하신 바로 그 성전에 이방 신의 단들을 쌓고

성전의 두 뜰에도 하늘의 별들을 숭배하는 단들을 쌓았으며

힌놈 골짜기에서 자기 아들들을 산 채로 불에 태워 이방 신에게 제물로 바쳤다. 그는 또 점을 치고 마술과 요술도 행하며 영매와 점쟁이를 찾아다니는 등 온갖 악을 행하여 여호와를 몹시 노하게 하였다.

이뿐 아니라 므낫세는 또 자기가 직접 새겨서 만든 우상을 바로 하나님의 성전에 세웠는데 하나님은 이 성전에 대해서 전에 다윗과 그의 아들 솔로몬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다. “예루살렘의 이 성전은 이스라엘 모든 지파의 땅 중에서 내가 경배를 받을 곳으로 택한 장소이다.

만일 이스라엘 사람이 나의 모든 명령에 순종하고 내 종 모세를 통하여 그들에게 준 모든 법과 규정을 지키면 내가 다시는 그 조상들에게 준 이 땅에서 그들을 떠나게 하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므낫세는 유다와 이스라엘 백성을 꾀어 여호와께서 이스라엘 백성 앞에서 멸망시킨 이방 민족들보다 그들이 더 많은 악을 행하도록 하였다.

10 여호와께서는 므낫세와 그 백성들에게 여러 차례 경고하셨으나 그들은 듣지 않았다.

11 그래서 여호와께서는 앗시리아군을 보내 유다를 치게 하셨다. 그들은 므낫세를 생포하여 갈고리로 그의 코를 꿰고 쇠사슬로 묶어 그를 바빌론으로 끌고 갔다.

12 고통을 당하자 그는 자기 하나님 여호와를 찾고 그 조상의 하나님 여호와 앞에서 완전히 자신을 낮추며

13 기도하였다. 그래서 하나님은 그의 기도를 들으시고 그를 예루살렘에 돌아오게 하여 다시 나라를 다스리게 하셨다. 그제서야 므낫세는 여호와께서 정말 하나님이신 것을 깨닫게 되었다.

14 그 후에 므낫세는 기드론 골짜기에 있는 기혼샘 서쪽에서부터 생선문과 오벨 언덕 일대까지 다윗성의 동쪽 바깥 성을 더 높이 올려 쌓았으며 또 요새화된 유다의 모든 성에 군대의 각 지휘관들을 배치하였다.

15 그는 또 산당에 있는 이방 신들을 없애고 성전에 둔 그의 우상을 내어 버리며 성전 언덕과 예루살렘에 그가 쌓은 단들을 헐어 그 모든 것을 성 밖에 내다 버렸다.

16 그런 다음에 그는 여호와의 단을 다시 쌓고 그 위에 화목제와 감사제를 드리고 모든 유다 백성들에게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를 섬기라고 명령하였다.

17 그러나 백성들은 그들의 하나님 여호와에게만 제사를 드린 것이 아니라 산당에 있는 우상의 제단에서도 여전히 제사를 드렸다.

18 그 밖에 므낫세가 행한 모든 일과 그가 그의 하나님께 기도한 기도 내용과 그리고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으로 예언자들이 그에게 일러 준 말들은 이스라엘 왕들의 역사책에 기록되어 있다.

19 또 그의 기도와 하나님께서 그의 기도에 응답하신 것과 그리고 그가 회개하기 전에 산당을 세우고 아세라 여신상과 우상을 만들어 섬기며 악을 행한 그 모든 죄와 허물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가 [a]예언자들의 역사책에 잘 기록되어 있다.

20 므낫세는 죽어 그의 궁전에 장사되었고 그의 아들 아몬이 왕위를 계승하였다.

유다의 15대 왕 아몬

21 아몬은 22세에 왕위에 올라 예루살렘에서 2년을 통치하였다.

22 그는 자기 아버지 므낫세처럼 여호와께서 보시기에 악을 행하고 자기 아버지가 만든 모든 우상에게 제사하며 섬겼다.

23 그러나 그는 자기 아버지처럼 여호와 앞에서 자신을 낮추지 않고 더욱더 많은 죄를 범하였다.

24 그러자 아몬의 신하들이 반역을 일으켜 그를 궁전에서 살해하였다.

25 유다 백성들은 아몬왕을 살해한 사람들을 다 죽이고 그의 아들 요시야를 왕으로 세웠다.

Notas al pie

  1. 33:19 대부분의 히브리 사본에는 ‘호새의 역사책’

The Message

2 Chronicles 33

King Manasseh

11-6 Manasseh was twelve years old when he became king. He ruled for fifty-five years in Jerusalem. In God’s opinion he was a bad king—an evil king. He reintroduced all the moral rot and spiritual corruption that had been scoured from the country when God dispossessed the pagan nations in favor of the children of Israel. He rebuilt the sex-and-religion shrines that his father Hezekiah had torn down, he built altars and phallic images for the sex god Baal and the sex goddess Asherah and worshiped the cosmic powers, taking orders from the constellations. He built shrines to the cosmic powers and placed them in both courtyards of The Temple of God, the very Jerusalem Temple dedicated exclusively by God’s decree to God’s Name (“in Jerusalem I place my Name”). He burned his own sons in a sacrificial rite in the Valley of Ben Hinnom. He practiced witchcraft and fortunetelling. He held séances and consulted spirits from the underworld. Much evil—in God’s view a career in evil. And God was angry.

7-8 As a last straw he placed a carved image of the sex goddess Asherah that he had commissioned in The Temple of God, a flagrant and provocative violation of God’s well-known command to both David and Solomon, “In this Temple and in this city Jerusalem, my choice out of all the tribes of Israel, I place my Name—exclusively and forever.” He had promised, “Never again will I let my people Israel wander off from this land I’ve given to their ancestors. But on this condition, that they keep everything I’ve commanded in the instructions my servant Moses passed on to them.”

9-10 But Manasseh led Judah and the citizens of Jerusalem off the beaten path into practices of evil exceeding even the evil of the pagan nations that God had earlier destroyed. When God spoke to Manasseh and his people about this, they ignored him.

11-13 Then God directed the leaders of the troops of the king of Assyria to come after Manasseh. They put a hook in his nose, shackles on his feet, and took him off to Babylon. Now that he was in trouble, he went to his knees in prayer asking for help—total repentance before the God of his ancestors. As he prayed, God was touched; God listened and brought him back to Jerusalem as king. That convinced Manasseh that God was in control.

14-17 After that Manasseh rebuilt the outside defensive wall of the City of David to the west of the Gihon spring in the valley. It went from the Fish Gate and around the hill of Ophel. He also increased its height. He tightened up the defense system by posting army captains in all the fortress cities of Judah. He also did a good spring cleaning on The Temple, carting out the pagan idols and the goddess statue. He took all the altars he had set up on The Temple hill and throughout Jerusalem and dumped them outside the city. He put the Altar of God back in working order and restored worship, sacrificing Peace-Offerings and Thank-Offerings. He issued orders to the people: “You shall serve and worship God, the God of Israel.” But the people didn’t take him seriously—they used the name “God” but kept on going to the old pagan neighborhood shrines and doing the same old things.

18-19 The rest of the history of Manasseh—his prayer to his God, and the sermons the prophets personally delivered by authority of God, the God of Israel—this is all written in The Chronicles of the Kings of Israel. His prayer and how God was touched by his prayer, a list of all his sins and the things he did wrong, the actual places where he built the pagan shrines, the installation of the sex-goddess Asherah sites, and the idolatrous images that he worshiped previous to his conversion—this is all described in the records of the prophets.

20 When Manasseh died, they buried him in the palace garden. His son Amon was the next king.

King Amon

21-23 Amon was twenty-two years old when he became king. He was king for two years in Jerusalem. In God’s opinion he lived an evil life, just like his father Manasseh, but he never did repent to God as Manasseh repented. He just kept at it, going from one thing to another.

24-25 In the end Amon’s servants revolted and assassinated him—killed the king right in his own palace. The citizens in their turn then killed the king’s assassins. The citizens then crowned Josiah, Amon’s son, as k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