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Living Bible

시편 88

낙담 가운데서 부르짖는 기도

(고라 자손, 곧 에스라 사람 헤만의 교훈시. 성가대 지휘자를 따라 ‘질병의 고통’ 이란 곡조에 맞춰 부른 노래)

1여호와여,
내 구원의 하나님이시여,
내가 밤낮 주 앞에서 부르짖습니다.
나의 기도를 들으시고
내가 부르짖는 소리에
귀를 기울이소서.
내 영혼이 너무 많은 고통에 시달려
내가 거의 죽게 되었습니다.
나는 곧 무덤에 들어갈
사람과 같이 되어
힘이 하나도 없습니다.
내가 죽은 자처럼 버려져
주의 기억에서 완전히 사라지고
주의 보호의 손길에서 끊어진 채
무덤에 누워 있는
살해당한 사람처럼 되었습니다.

주는 나를 가장 깊은 웅덩이와
흑암 가운데 던져 넣으시고
주의 분노로
나를 무겁게 내리누르시며
주의 모든 파도로
나를 괴롭게 하셨습니다.
주는 내 친구들까지
나를 버리게 하셨으며
내가 그들에게
보기 싫은 놈이 되게 하셨으므로
내가 갇혀서
헤어날 수 없게 되었으며
내 눈마저
슬픔으로 쇠약해졌습니다.
여호와여, 내가 매일
주께 부르짖으며
주를 향해 손을 들고 기도합니다.

10 주께서 죽은 자에게
기적을 보이시겠습니까?
죽은 자가 일어나서
주를 찬양할 수 있겠습니까?
11 주의 사랑이 무덤에서,
주의 성실하심이
파멸 가운데서 선포되겠습니까?
12 흑암 가운데서 주의 기적이,
잊혀진 땅에서
주의 의가 알려지겠습니까?

13 여호와여, 내가 주께 부르짖고
아침마다 주께 기도합니다.
14 어째서 나를 버리시며
어째서 주의 얼굴을
나에게 숨기십니까?
15 내가 어릴 때부터 어려움을 당하여
거의 죽게 되었으며
주께서 두렵게 하시므로
내가 당황하고 있습니다.
16 주의 무서운 분노가 나를 덮치고
주의 두려움이
나를 파멸시켰습니다.
17 하루 종일 이런 일이
홍수처럼 사방에서 밀어닥쳐
나를 완전히 삼켜 버렸습니다.
18 주는 나의
사랑하는 자들과 친구들이
나를 버리게 하셨으므로
[a]흑암이 나의 유일한
친구가 되었습니다.

Notas al pie

  1. 88:18 또는 ‘나의 아는 자를 흑암에 두셨나이다’

The Message

Psalm 88

A Korah Prayer of Heman

11-9 God, you’re my last chance of the day.
    I spend the night on my knees before you.
Put me on your salvation agenda;
    take notes on the trouble I’m in.
I’ve had my fill of trouble;
    I’m camped on the edge of hell.
I’m written off as a lost cause,
    one more statistic, a hopeless case.
Abandoned as already dead,
    one more body in a stack of corpses,
And not so much as a gravestone—
    I’m a black hole in oblivion.
You’ve dropped me into a bottomless pit,
    sunk me in a pitch-black abyss.
I’m battered senseless by your rage,
    relentlessly pounded by your waves of anger.
You turned my friends against me,
    made me horrible to them.
I’m caught in a maze and can’t find my way out,
    blinded by tears of pain and frustration.

9-12 I call to you, God; all day I call.
    I wring my hands, I plead for help.
Are the dead a live audience for your miracles?
    Do ghosts ever join the choirs that praise you?
Does your love make any difference in a graveyard?
    Is your faithful presence noticed in the corridors of hell?
Are your marvelous wonders ever seen in the dark,
    your righteous ways noticed in the Land of No Memory?

13-18 I’m standing my ground, God, shouting for help,
    at my prayers every morning, on my knees each daybreak.
Why, God, do you turn a deaf ear?
    Why do you make yourself scarce?
For as long as I remember I’ve been hurting;
    I’ve taken the worst you can hand out, and I’ve had it.
Your wildfire anger has blazed through my life;
    I’m bleeding, black-and-blue.
You’ve attacked me fiercely from every side,
    raining down blows till I’m nearly dead.
You made lover and neighbor alike dump me;
    the only friend I have left is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