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Living Bible

시편 88:1-18

낙담 가운데서 부르짖는 기도

(고라 자손, 곧 에스라 사람 헤만의 교훈시. 성가대 지휘자를 따라 ‘질병의 고통’ 이란 곡조에 맞춰 부른 노래)

1여호와여,

내 구원의 하나님이시여,

내가 밤낮 주 앞에서 부르짖습니다.

2나의 기도를 들으시고

내가 부르짖는 소리에

귀를 기울이소서.

3내 영혼이 너무 많은 고통에 시달려

내가 거의 죽게 되었습니다.

4나는 곧 무덤에 들어갈

사람과 같이 되어

힘이 하나도 없습니다.

5내가 죽은 자처럼 버려져

주의 기억에서 완전히 사라지고

주의 보호의 손길에서 끊어진 채

무덤에 누워 있는

살해당한 사람처럼 되었습니다.

6주는 나를 가장 깊은 웅덩이와

흑암 가운데 던져 넣으시고

7주의 분노로

나를 무겁게 내리누르시며

주의 모든 파도로

나를 괴롭게 하셨습니다.

8주는 내 친구들까지

나를 버리게 하셨으며

내가 그들에게

보기 싫은 놈이 되게 하셨으므로

내가 갇혀서

헤어날 수 없게 되었으며

9내 눈마저

슬픔으로 쇠약해졌습니다.

여호와여, 내가 매일

주께 부르짖으며

주를 향해 손을 들고 기도합니다.

10주께서 죽은 자에게

기적을 보이시겠습니까?

죽은 자가 일어나서

주를 찬양할 수 있겠습니까?

11주의 사랑이 무덤에서,

주의 성실하심이

파멸 가운데서 선포되겠습니까?

12흑암 가운데서 주의 기적이,

잊혀진 땅에서

주의 의가 알려지겠습니까?

13여호와여, 내가 주께 부르짖고

아침마다 주께 기도합니다.

14어째서 나를 버리시며

어째서 주의 얼굴을

나에게 숨기십니까?

15내가 어릴 때부터 어려움을 당하여

거의 죽게 되었으며

주께서 두렵게 하시므로

내가 당황하고 있습니다.

16주의 무서운 분노가 나를 덮치고

주의 두려움이

나를 파멸시켰습니다.

17하루 종일 이런 일이

홍수처럼 사방에서 밀어닥쳐

나를 완전히 삼켜 버렸습니다.

18주는 나의

사랑하는 자들과 친구들이

나를 버리게 하셨으므로

88:18 또는 ‘나의 아는 자를 흑암에 두셨나이다’흑암이 나의 유일한

친구가 되었습니다.

Chinese Contemporary Bible (Traditional)

詩篇 88:1-18

第 88 篇

求上帝眷顧

可拉後裔的詩,就是以斯拉人希幔的訓誨詩,交給樂長,調用「麻哈拉利暗俄」88·0 麻哈拉利暗俄」意為「受苦」。

1耶和華,拯救我的上帝啊,

我晝夜不停地呼求你。

2求你垂聽我的禱告,

傾聽我的呼求。

3我飽經患難,

生命在死亡的邊緣。

4我被列在下墳墓的人中,

我的精力耗盡。

5我被扔在死人中,

如同被殺的人躺在墳墓裡,

被你遺忘,不再蒙你眷顧。

6你已經把我扔在漆黑的深淵。

7你的烈怒重重地壓著我,

如洶湧波濤把我淹沒。(細拉)

8你使我眾叛親離,遭人唾棄。

我陷入困境,無路可逃。

9我的眼睛因哭泣而視力模糊。

耶和華啊,我天天呼求你,

舉手向你呼求。

10你要行神蹟給死人看嗎?

死人會起來讚美你嗎?(細拉)

11墳墓裡的死人怎能宣揚你的慈愛呢?

滅亡的人怎能傳揚你的信實呢?

12黑暗之地有誰知道你的神蹟呢?

在被遺忘之地有誰知道你的公義作為呢?

13耶和華啊,我向你呼求,

我在清晨向你禱告。

14耶和華啊,你為何棄絕我?

為何掩面不理我?

15我從小受苦,幾乎喪命。

你使我驚恐不已,陷入絕望。

16你的烈怒吞噬了我,

你可怕的攻擊毀滅了我。

17這些災難如洪濤整天環繞我,

徹底圍住我。

18你使我的親朋好友離我而去,

只有黑暗與我相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