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Living Bible

시편 52

악인의 운명

(다윗의 교훈시. 에돔 사람 도엑이 사울에게 가서 다윗이 아히멜렉의 집에 왔다는 말을 했을 때 지은 것. 성가대 지휘자를 따라 부른 노래)

1폭군 같은 자여,
네가 어째서
악을 자랑하느냐?
하나님의 사랑은 영원하다.
남을 속이며
악한 음모를 꾸미는 네 혀가
날카로운 면도칼 같구나.
너는 선보다 악을 더 사랑하고
진실보다 거짓을 더 사랑한다.
간사한 자여,
네가 남을 해치는 말을
좋아하는구나.

그래서 하나님이 너를 치고
네 집에서 너를 뽑아내며
이 세상에서 너를
영원히
제거하실 것이다.
의로운 자들이 이것을 보고
두려워하며 비웃고
“이 사람은 하나님을
자기 피난처로 삼지 않고
그의 많은 재산을 의지하며
남을 해침으로써
강해진 자이다” 할 것이다.
그러나 나는
하나님의 집에서
싱싱하게 자라나는
감람나무 같으니
내가 하나님의 한결같은 사랑을
영원히 의지하리라.
하나님이시여,
주께서 행하신 일에 대하여
내가 항상 주께 감사하고
주의 선하심에 대하여
주의 백성 앞에서
주를 찬양하겠습니다.

Japanese Living Bible

詩篇 52

ダビデが、その敵ドエグ(Ⅰサムエル22章参照)に抗議して書いたもの。ドエグは、のちに八十五人の祭司とその家族を虐殺した。

1おまえは英雄のつもりでいるのか。
神の民に加えたこの暴虐を誇っているのか。
おまえは策略を謀ることにかけては天才だ。
どうしてそれほど、善より悪が、
真実よりうそが好きなのか。
相手を中傷するのに目がなく、
でたらめを並べ立てては、平気で人を傷つける者よ。

神はおまえを激しく打ち倒し、
死人の国へ引きずって行かれる。
それを見て、神に従う人々は恐れを感じるが、
まもなく笑ってこう言うだろう。
「あれが、神をあなどり、富に望みを置き、
ますます大胆に悪事を働いた者の末路だ。」

一方、この私は、主に守られている
囲いの中のオリーブのようで、
いつまでも主のあわれみにすがる。
ああ主よ。
あなたの懲らしめがどんなものかを知った私は、
永久にあなたをほめたたえて、
そのあわれみを待ち望みます。
あなたがどんなにいつくしみ深い神であるか、
知らない者などいないのですか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