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Living Bible

시편 137

시온을 그리워하는 포로들

1우리는
바빌론 강변에 앉아서
시온을 기억하며 울었다.
우리가 수금을
버드나무 가지에 걸었으니
우리를 사로잡은 자들이
우리에게 노래를 청하고
우리를 괴롭히는 자들이
즐거운 노래를 요구하며
“시온의 노래 중 하나를 불러라”
하고 말하였음이라.

우리가 외국 땅에서 어떻게
여호와의 노래를 부를 수 있겠는가?
예루살렘아,
내가 너를 잊는다면
내 오른손이 수금 타는 법도
잊어버리기를 원하노라.
내가 너를 기억하지 않거나
내가 너를 가장 큰 기쁨으로
여기지 않는다면
[a]내가 다시는 노래를
부르지 못하게 하라.
여호와여, 예루살렘이
함락되던 날에
에돔 사람들이 한 짓을 기억하소서.
그들이 “예루살렘성을 헐어라!
그 기초까지 헐어 버려라!”
하였습니다.

바빌론아, 너는 멸망할 것이다.
네가 우리에게 행한 대로
갚아 주는 자가 복이 있으리라.
네 아이들을 잡아다가 바위에
메어치는 자가 복이 있으리라.

Notas al pie

  1. 137:6 또는 ‘내 혀가 내 입천장에 붙을지로다’

New International Version - UK

Psalm 137

Psalm 137

By the rivers of Babylon we sat and wept
    when we remembered Zion.
There on the poplars
    we hung our harps,
for there our captors asked us for songs,
    our tormentors demanded songs of joy;
    they said, ‘Sing us one of the songs of Zion!’

How can we sing the songs of the Lord
    while in a foreign land?
If I forget you, Jerusalem,
    may my right hand forget its skill.
May my tongue cling to the roof of my mouth
    if I do not remember you,
if I do not consider Jerusalem
    my highest joy.

Remember, Lord, what the Edomites did
    on the day Jerusalem fell.
‘Tear it down,’ they cried,
    ‘tear it down to its foundations!’
Daughter Babylon, doomed to destruction,
    happy is the one who repays you
    according to what you have done to us.
Happy is the one who seizes your infants
    and dashes them against the ro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