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Living Bible

사무엘하 13

암논과 다말

1다윗의아들압살롬에게다말 이라는 아름다운 여동생이 하 나 있었는데 그녀의 이복 오빠 암논이 그녀를 대단히 연모하고 있었다.

그러나 암논은 다말이 정숙한 처녀였 기때문에쉽게접근할수가없어서 그녀를 몹시 사랑하면서도 어떻게 할 수가없었다. 그래서결국그는다말 을 사모하다가 병이 들고 말았다.

그런데 암논에게는 대단히 간교한 친 구하나가있었다. 그는다윗의형시 므아의아들인요나답이라는자였다.

하루는 요나답이 암논에게 물었다. “왕자인 너는 무엇 때문에 그처럼 날 마다 수심에 잠겨 있느냐?” “내 이복 누이동생 다말에 대한 애정 때문일 세.”

“그렇다면 좋은 수가 있다. 내가 시키 는대로하여라. 침대에누워병든척 하고있다가너의부친이너를보러 오거든 네 누이동생 다말을 보내 네가 보는 앞에서 음식을 만들게 해 달라고 부탁하고너를위해만든그음식을 다말이직접손으로먹여주면좀나 을 것 같다고 하여라.”

그래서 암논은 요나답이 시킨 대로 침 대에 누워 병든 척하고 있다가 자기 아 버지가 그를 보러 왔을 때 이렇게 말하 였다. “동생 다말을 보내 내가 보는 앞 에서직접음식을만들어나에게먹여 주라고하십시오.”

그래서 다윗은 다말에게 사람을 보내 암논의집에가서그를위해음식을 만들어 주라고 지시하였다.

다말이 자기 오빠 암논의 집에 갔을 때 암논은 침대에 누워 있었다. 다말은 밀가루를 가져다가 반죽하여 자기 오 빠가보는데서과자를만들어구웠 다.

그러나 다말이 과자 그릇을 암논 앞에 갖다 놓아도 그는 먹을 생각을 하지 않 고 모든 사람을 밖으로 나가게 하라고 소리를 질렀다. 그래서 하인들은 모두 밖으로나갔다.

10 그때 암논이 다말에게 “자, 이제 그 음 식을 가지고 침실로 들어와서 네가 직 접 먹여라” 하였다. 그래서 다말은 과 자그릇을들고그의침실로들어갔 다.

11 그러나다말이음식을먹이려고암논 에게가까이갔을때그는다말을붙 들고자기자리에들것을강요하였 다.

12 그러자 다말이 거절하며 말하였다. “오빠, 이게 무슨 짓이에요? 제발 이러 지 마세요. 이런 일은 이스라엘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에요.

13 내가 수치를 당한다면 어떻게 머리를 들고다닐수있겠어요? 이러시면오 빠도 이스라엘에서 가장 어리석은 사 람이될거예요. 나를그렇게도사랑 하신다면 아버지께 말씀드리세요. 아 버지께서도 내가 오빠와 결혼하는 것 을 말리지 않으실 거예요.”

14 그러나암논은그녀의말을듣지않고 다말보다 힘이 세므로 그녀를 덮쳐 강 간하고 말았다.

15 그런다음에는다말에대한그의사랑 이 증오로 돌변하여 암논은 다말을 사 랑할 때의 그 사랑보다 더한 증오심으 로 그녀를 미워하여 “여기서 썩 나가!” 하고 소리쳤다.

16 그러자 다말이 “이러시면 안 돼요. 이 렇게 하고서 나를 쫓아보내는 것은 나 를욕보인것보다더큰죄란말이에 요” 하고 대꾸했으나 그는 듣지 않았 다.

17-18 암논은 자기 하인을 불러 “이 계집 을밖으로끌어내고문을걸어잠가 라” 하고 명령하였다. 그래서 그는 다 말을끌어내고문을걸어잠갔다. 이 때 다말은 시집가지 않은 공주가 보통 입는소매달린긴옷을입고있었는 데

19 그녀는이옷을찢고머리에재를뒤집 어쓰고 손으로 얼굴을 가린 채 울면서 집으로 갔다.

20 그러자 그녀의 오빠 압살롬이 그녀에 게 “너를 욕보인 자가 암논이냐? 이 일 로 너무 상심하지 말아라. 어쨌든 [a]이 것은 집안 일이니 당분간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고 조용히 있거라” 하고 그 녀를달랬다. 그래서다말은자기오 빠 압살롬의 집에서 처량하게 지냈다.

21 다윗왕은 이 일을 듣고 노발 대발하였 다.

22 그리고 압살롬은 암논이 자기 동생 다 말을욕보인일로그를미워하여그와 일체 말을 하지 않았다.

압살롬이 암논을 살해함

23 그로부터 2년 후에 압살롬은 에브라 임부근의바알-하솔에서자기양털 을깎을때잔치를베풀어모든왕자 들을 초청하고

24 또왕에게도가서 “아버지, 저의집에 양털 깎는 일이 있어서 잔치를 베풀었 는데 신하들을 데리고 저와 함께 가십 시다” 하고 권하였다.

25 그러자 왕은 “아니다, 내 아들아. 만일 우리가모두다가게되면너에게너 무큰부담이될것이다” 하고대답하 였다. 압살롬은 왕을 강권했으나 왕은 가지 않고 그에게 복을 빌어 주었다.

26 그때압살롬이 “그러시다면내형암 논이라도 우리와 함께 가게 해 주십시 오” 하자 왕은 “암논이 너와 함께 가야 할 이유가 무엇이냐?” 하고 물었다.

27 그러나 압살롬이 계속 간청하므로 왕 은암논과다른모든왕자들을그와 함께 보냈다.

28 압살롬은 큰 잔치를 베풀고 그의 하인 들에게말하였다. “너희는암논이취 할 때까지 기다렸다가 내가 신호를 하 면그를죽여라! 너희는두려워할것 없다. 이명령을내리는자가내가아 니냐? 용기를 내어 대담하게 해치워 라.”

29 그래서 그들은 압살롬의 지시대로 암 논을 죽였다. 그러자 다른 왕자들은 급히 그 자리에서 일어나 노새를 타고 도망쳤다.

30 그들이예루살렘으로돌아오는도중 에 압살롬이 모든 왕자들을 죽이고 하 나도 남기지 않았다는 소문이 다윗의 귀에 들어갔다.

31 그러자왕은벌떡일어서서자기옷을 찢고 땅에 엎드렸으며 그의 신하들도 다 옷을 찢고 그의 곁에 서 있었다.

32-33 그러나바로그때다윗의형시므 아의 아들인 요나답이 왕에게 와서 이 렇게 말하였다. “왕자들이 다 죽은 것 이아닙니다! 오직암논만죽었을뿐 입니다. 압살롬은 암논이 다말을 욕보 인 후부터 그를 죽이기로 작정한 것이 분명합니다. 그러니 너무 상심하지 마 십시오. 왕자들이다죽은것이아니 라 암논만 죽었습니다.”

34 이런일이있은후에압살롬은도망치 고 말았다. 예루살렘 파수꾼이 바라보 니 뒷산 언덕길로 여러 사람이 떼를 지 어달려오고있었다. 그래서그가그 사실을왕에게보고하자

35 요나답이 “보십시오! 제가말한대로 저기 왕자들이 오고 있지 않습니까!” 하고 소리쳤다.

36 그가말을마치자왕자들이곧도착하 여 대성 통곡하므로 왕과 그의 신하들 도 소리 높여 슬피 울었다.

37 압살롬은암미훗의아들인그술왕달 매에게로 갔고 한편 다윗은 그의 아들 암논 때문에 슬픈 나날을 보내고 있었 다.

38 그러나 압살롬이 도망하여 그술에 있 은 지 3년이 되자

39 다윗왕은 죽은 아들에 대한 슬픔을 거 의잊고이제는그마음이압살롬을 향하여 그리워하고 있었다.

Notas al pie

  1. 13:20 또는 ‘저는 네 오라비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