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Living Bible

사도행전 24

로마 관리들 앞에 선 바울

1닷새 후 대제사장 아나니아가 몇몇 장로들과 더둘로라는 변호사와 함 께 내려와 총독에게 바울을 고소하였다.

바울을 불러내자 더둘로가 고소의 이유를 총독에게 다음과 같이 설명하였다. “벨릭스 각하, 우리는 각하의 탁월

지도력으로 오랫동안 평안을 누려 왔습니다. 그리고 앞을 내다보는 각하의 선견지명으로 이 나라가 여러 가지로 개선되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언제 어디서나 항상 각하께 감사하고 있습니다.

이제 각하를 피곤하게 하지 않고 간단하게 몇 말씀 드릴 테니 너그럽게 들어주시기 바랍니다.

“이 사람은 전염병과 같은 존재로서 온 세계에 흩어져 사는 모든 유대인들을 선동하여 말썽을 일으키는 자이며 나사렛 이단의 두목입니다.

이 사람이 우리 성전까지 더럽히려고 하기에 우리가 붙잡았습니다. [a](우리는 그를 모세의 법대로 재판하려고 했으나

부대장 루시아가 강제로 뺏어가면서

각하께 직접 고소하라고 했습니다.) 각하께서 직접 그를 심문해 보시면 우리가 그를 고소하는 이유를 아시게 될 것입니다.”

그러자 유대인들도 한몫 거들며 이 모든 것이 사실이라고 주장하였다.

10 그때 총독이 고갯짓을 하여 바울에게 말하라고 하자 그는 이렇게 변명하였다. “각하께서 여러 해 동안 이 나라의 재판장으로 계시는 것을 알고 내가 오늘 기꺼이 변명하겠습니다.

11 각하께서도 조사해 보시면 아시겠지만 내가 예배드리려고 예루살렘에 올라온 지가 12일밖에 되지 않습니다.

12 저 사람들은 내가 성전이나 회당이나 시내 어느 곳에서 누구와 토론하거나 사람들을 선동하는 것을 보지 못했습니다.

13 지금 저들은 나를 고소하는 일에 대해서 아무런 증거를 제시할 수 없습니다.

14 그러나 내가 이것만은 각하께 시인합니다. 나는 이 사람들이 이단이라고 하는 [b]예수님의 가르침을 따라 우리 조상의 하나님을 섬기며 율법과 예언서에 기록된 모든 것을 믿습니다.

15 또 이 사람들이 가진 하나님을 향한 희망을 나도 가졌는데 의로운 사람과 악한 사람이 다 부활하리라는 것이 바로 그것입니다.

16 그래서 나는 언제나 하나님과 사람 앞에서 깨끗한 양심으로 살려고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17 내가 여러 해 만에 내 민족에게 구제금을 전달하고 예물을 드리려고 예루살렘에 왔습니다.

18 내가 성전에서 정결 의식을 행하고 예물 드리는 것을 이들도 보았습니다. 그 때는 선동할 군중도 없었고 전혀 소란스럽지도 않았으며

19 다만 아시아에서 온 몇몇 유대인들이 있었을 뿐입니다. 나에게 잘못이 있었다면 바로 그들이 여기 와서 고발했을 것입니다.

20 또 내가 의회 앞에 섰을 때 내게서 잘못한 것을 발견했다면 이 사람들에게 말해 보라고 하십시오.

21 나는 그들 앞에 서서 ‘죽은 사람의 부활에 대하여 내가 오늘 심문을 받습니다’ 라고 외친 것밖에 없습니다.”

22 벨릭스는 [c]예수님의 가르침을 잘 알고 있었으므로 부대장 루시아가 오면 이 일을 처리하겠다고 말한 후 재판을 연기했다.

23 그는 장교를 불러 바울을 지키더라도 그에게 자유를 주고 친구들이 돕는 것을 막지 말라고 지시하였다.

24 며칠 후 벨릭스가 유대 여자인 아내 드루실라를 동반하고 와서 바울을 불러내어 그리스도 예수를 믿는 신앙에 대하여 들었다.

25 바울이 정의와 절제와 앞으로 있을 심판에 대하여 설명하자 벨릭스는 겁이 나서 “이제 그만 가거라. 기회 있을 때 내가 다시 너를 부르겠다” 하고 말하였다.

26 그는 또 바울에게서 뇌물을 받으려는 속셈으로 그를 자주 불러내어 이야기를 나누곤 하였다.

27 그러나 벨릭스는 유대인들의 호감을 사려고 바울을 계속 가두어 두었다. 이렇게 2년이 지난 후에 벨릭스 총독의 후임으로 보르기오 베스도가 부임해 왔다.

Notas al pie

  1. 24:6 어떤사본에는괄호안의말이없다.
  2. 24:14 원문에는 ‘도를좇아’
  3. 24:22 원문에는 ‘도’

The Message

Acts 24

Paul States His Defense

11-4 Within five days, the Chief Priest Ananias arrived with a contingent of leaders, along with Tertullus, a trial lawyer. They presented the governor with their case against Paul. When Paul was called before the court, Tertullus spoke for the prosecution: “Most Honorable Felix, we are most grateful in all times and places for your wise and gentle rule. We are much aware that it is because of you and you alone that we enjoy all this peace and gain daily profit from your reforms. I’m not going to tire you out with a long speech. I beg your kind indulgence in listening to me. I’ll be quite brief.

5-8 “We’ve found this man time and again disturbing the peace, stirring up riots against Jews all over the world, the ringleader of a seditious sect called Nazarenes. He’s a real bad apple, I must say. We caught him trying to defile our holy Temple and arrested him. You’ll be able to verify all these accusations when you examine him yourself.”

The Jews joined in: “Hear, hear! That’s right!”

10-13 The governor motioned to Paul that it was now his turn. Paul said, “I count myself fortunate to be defending myself before you, Governor, knowing how fair-minded you’ve been in judging us all these years. I’ve been back in the country only twelve days—you can check out these dates easily enough. I came with the express purpose of worshiping in Jerusalem on Pentecost, and I’ve been minding my own business the whole time. Nobody can say they saw me arguing in the Temple or working up a crowd in the streets. Not one of their charges can be backed up with evidence or witnesses.

14-15 “But I do freely admit this: In regard to the Way, which they malign as a dead-end street, I serve and worship the very same God served and worshiped by all our ancestors and embrace everything written in all our Scriptures. And I admit to living in hopeful anticipation that God will raise the dead, both the good and the bad. If that’s my crime, my accusers are just as guilty as I am.

16-19 “Believe me, I do my level best to keep a clear conscience before God and my neighbors in everything I do. I’ve been out of the country for a number of years and now I’m back. While I was away, I took up a collection for the poor and brought that with me, along with offerings for the Temple. It was while making those offerings that they found me quietly at my prayers in the Temple. There was no crowd, there was no disturbance. It was some Jews from around Ephesus who started all this trouble. And you’ll notice they’re not here today. They’re cowards, too cowardly to accuse me in front of you.

20-21 “So ask these others what crime they’ve caught me in. Don’t let them hide behind this smooth-talking Tertullus. The only thing they have on me is that one sentence I shouted out in the council: ‘It’s because I believe in the resurrection that I’ve been hauled into this court!’ Does that sound to you like grounds for a criminal case?”

22-23 Felix shilly-shallied. He knew far more about the Way than he let on, and could have settled the case then and there. But uncertain of his best move politically, he played for time. “When Captain Lysias comes down, I’ll decide your case.” He gave orders to the centurion to keep Paul in custody, but to more or less give him the run of the place and not prevent his friends from helping him.

24-26 A few days later Felix and his wife, Drusilla, who was Jewish, sent for Paul and listened to him talk about a life of believing in Jesus Christ. As Paul continued to insist on right relations with God and his people, about a life of moral discipline and the coming Judgment, Felix felt things getting a little too close for comfort and dismissed him. “That’s enough for today. I’ll call you back when it’s convenient.” At the same time he was secretly hoping that Paul would offer him a substantial bribe. These conversations were repeated frequently.

27 After two years of this, Felix was replaced by Porcius Festus. Still playing up to the Jews and ignoring justice, Felix left Paul in pris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