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ese Contemporary Bible (Simplified)

列王纪下 4

以利沙帮助穷寡妇

1有一个先知的妻子哀求以利沙说:“你仆人——我丈夫怎样敬畏耶和华,你是知道的。如今他去世了,债主来取我的两个孩子做奴隶。” 以利沙问她:“我该怎样帮你呢?告诉我,你家里有什么?”妇人答道:“婢女家什么也没有,只有一瓶油。” 以利沙说:“你去向所有的邻居借空器皿,要尽量多借一些。 然后回家关上门,你和你儿子在屋里把那瓶油倒在所有借来的器皿中,装满的放在一边。” 于是,妇人辞别以利沙,回去后把自己和儿子关在屋里,儿子递给她器皿,她就倒油。 器皿都装满了,她对儿子说:“再拿个器皿给我。”儿子说:“已经没有了。”这时,油止住了。 妇人将经过告诉上帝的仆人,上帝的仆人对她说:“你去把油卖了还债,你们母子可以用剩下的钱度日。”

以利沙和书念妇人

一天,以利沙路过书念,那里一位富有的妇人挽留他吃饭。此后以利沙每次路过那里,总到她家里吃饭。 那妇人对丈夫说:“我看常路过我们这里的这位是上帝圣洁的仆人。他常路过我们这里, 10 不如我们在房顶上给他盖一间小屋,里面放床、桌子、椅子和灯。这样,他来我们家时,可以在那里休息。”

11 一天,以利沙又到了那里,便在那间小屋里休息。 12 以利沙吩咐仆人基哈西去请书念的妇人。她来了,站在以利沙面前。 13 以利沙吩咐基哈西说:“你对她说,‘你为我们费了不少心,我们该为你做些什么呢?要不要我们在王或元帅面前为你说些好话呢?’”她答道:“我在本族中安居无事。” 14 以利沙问基哈西:“我们能为她做什么呢?”基哈西说:“她没有儿子,丈夫也已经老了。” 15 以利沙说:“你再去请她来。”她来了,站在门口。 16 以利沙对她说:“明年这时候,你必抱一个儿子。”她说:“上帝的仆人,我主啊,不要骗我。” 17 那妇人果然怀了孕,在第二年的那时候生了一个儿子,应验了以利沙对她说的话。

18 孩子渐渐长大。一天,他到收割的人那里找他父亲。 19 突然,他对他父亲喊道:“我的头啊!我的头啊!”他父亲见状,立刻吩咐仆人抱他到他母亲那里。 20 仆人把他抱起来,送到他母亲那里。孩子坐在母亲的膝上,到中午就死了。 21 他母亲上楼把他放在上帝仆人的床上,关上门出来。 22 她叫来丈夫,对他说:“请你预备一个仆人和一头驴,我好赶快去见上帝的仆人,然后返回来。” 23 她丈夫说:“今天不是朔日[a],也不是安息日,你为什么要去见他?”妇人说:“平安无事。” 24 她骑上驴,对仆人说:“快走吧!我不吩咐你,就不要慢下来。”

25 她就去迦密山见上帝的仆人。上帝的仆人远远望见她,就对仆人基哈西说:“你看,书念的妇人来了! 26 你跑去迎接她,问问她和她的丈夫与孩子都好吗。”

妇人对以利沙的仆人说:“一切都好。”

27 可是,她上山见到上帝的仆人后,就抱住他的脚。基哈西想要推开她,但上帝的仆人说:“由她吧!因为她心里非常痛苦。耶和华没有告诉我发生了什么事。” 28 妇人说:“我何尝向我主求过儿子呢?我不是对你说不要骗我吗?” 29 以利沙吩咐基哈西:“你要束上腰带,拿着我的杖去她家。路上不论遇见谁,都不要问候他。有人问候你,也不要作答。去把我的杖放在孩子脸上。” 30 孩子的母亲说:“我凭永活的耶和华和你的性命起誓,你若不同去,我决不离开你。”于是,以利沙跟她同去。 31 基哈西先赶到,把杖放在孩子脸上,可是孩子一点动静也没有。他就回去找以利沙,路上碰见他,便说:“孩子还没醒过来。”

32 以利沙进了屋子,看见孩子死了,躺在床上, 33 就关上门,向耶和华祈祷。 34 祷告后,他上床伏在孩子身上,口对口,眼对眼,手对手,孩子的身体渐渐变暖了。 35 然后,以利沙起来在房内来回走了一趟,又上床伏在孩子身上。孩子打了七个喷嚏,便睁开了眼睛。 36 以利沙叫基哈西请那妇人来。妇人来了,以利沙对她说:“把你儿子抱走吧。” 37 妇人进来,在以利沙脚前下拜,然后抱起儿子出去了。

用面粉解毒

38 以利沙回到吉甲,那里正闹饥荒。一群先知坐在他面前,他吩咐仆人把一口大锅放在火上给他们煮汤。 39 有个先知到田间摘野菜,看见一棵野瓜藤,便摘了一兜野瓜回来,切碎了放进锅里,却不知道那是什么瓜。 40 汤煮好后倒出来给众人喝,他们刚喝了一点,就叫道:“上帝的仆人啊,汤里有毒!”他们都不敢喝了。 41 以利沙说:“拿点面粉来。”他把面粉撒在锅里,说:“倒出来给众人喝吧。”于是,汤里没有毒了。

用二十个饼喂饱百人

42 从巴力·沙利沙来了一个人,他带了二十个用初熟大麦做的饼和一些麦穗送给上帝的仆人。上帝的仆人说:“分给众人吃吧。” 43 仆人说:“这些怎么够一百人吃呢?”以利沙说:“你只管分给众人吃。因为耶和华说,‘众人都能吃饱,并且还会剩下。’” 44 于是,仆人将食物摆在众人面前,他们都吃饱了,果然还有剩余,正如耶和华所言。

Notas al pie

  1. 4:23 朔日”即每月初一。

Korean Living Bible

열왕기하 4

과부의 기름

1어느 날 한 과부가 엘리사에게 와서 이렇게 호소하였다. “저의 남편은 죽었습 니다. 선생님도 아시겠지만 그 사람은 여호와를 잘 섬기는 예언자의 생도였습니다. 그가 죽기 전에 돈을 좀 빌려 쓴 것이 있는데 돈을 갚지 않는다고 빚쟁이가 와서 내 아들 둘을 데리고 가 종으로 삼겠다고 합니다.”

“내가 당신을 위해 어떻게 하면 좋겠소? 당신의 집에 무엇이 있는지 말해 보시오.” “저의 집에는 작은 기름 한 병 외에 아무것도 없습니다.”

“당신은 이웃집에 가서 빈 그릇을 빌려 오시오. 되도록 많은 그릇을 빌려 와

당신의 두 아들과 함께 집 안으로 들어가서 문을 닫고 그 모든 그릇에 기름을 부어 차는 대로 옮겨 놓으시오.”

그래서 그 과부는 두 아들과 함께 집으로 가서 문을 닫고 자기 아들이 갖다 대는 그릇마다 기름을 따라 붓기 시작하였다.

그러자 순식간에 그 모든 그릇에 기름이 가득 차지 않겠는가! 그 과부가 자기 아들들에게 그릇을 더 가져오라고 했으나 그들은 “이제 남은 그릇이 하나도 없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그러자 흐르던 기름이 곧 멈추고 말았다.

그래서 그 과부가 엘리사에게 돌아가서 그 모든 일을 보고하자 엘리사는 그녀에게 “당신은 그 기름을 팔아 모든 빚을 갚고 남는 돈으로 당신의 아들과 함께 생활하시오” 하였다.

엘리사와 수넴 여자

하루는 엘리사가 수넴으로 가자 그 곳에 사는 어떤 귀부인이 그를 초대하여 식사를 대접하였다. 그 이후로 엘리사는 수넴에 갈 때마다 그 여자의 집에 가서 식사하였다.

어느 날 그 여자가 자기 남편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나는 우리 집에 와서 가끔 식사하는 이 사람이 거룩한 하나님의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10 옥상에 작은 방 하나를 만들어 침대와 탁자와 의자와 등을 들여놓고 그가 올 때마다 쉬어 가게 합시다.”

11 하루는 엘리사가 수넴에 와서 자기 방으로 들어가 쉬고 있다가

12 사환 게하시에게 수넴 여자를 불러오라고 하였다. 그녀가 오자

13 엘리사가 게하시에게 말하였다. “너는 이처럼 우리를 정성껏 대접하는 저 부인에게 우리가 대신 무엇을 해 주었으면 좋겠는지 물어 보아라. 그리고 왕이나 군사령관에게 부탁할 일이 있으면 내가 잘 말해 주겠다고 일러 주어라.” 그러자 그 여자는 “아닙니다. 나는 내 백성 가운데서 아무런 어려움 없이 살고 있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14 그때 엘리사가 게하시에게 “그러면 내가 저 부인을 위해 무엇을 해 주었으면 좋겠느냐?” 하고 물었다. 그러자 게하시가 “이 부인은 아들이 없고 남편은 늙었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15 그러자 엘리사가 “그 부인을 불러들여라” 하였다. 그 여자가 들어와서 문 앞에 서자

16 엘리사는 그녀에게 “내년 이맘때에 당신은 아들을 품에 안게 될 것입니다” 하고 예언하였다. 그러자 그 여자는 “아닙니다, 선생님. 저를 놀리지 마십시오” 하였다.

17 그러나 엘리사가 말한 대로 그 여자는 그 이듬해 정말 아들을 낳았다.

18 그후로 그 아이는 그럭저럭 자라갔다. 어느 날 그는 밭에서 일꾼들과 함께 추수하는 자기 아버지에게 갔다가

19 갑자기 “아이구 머리야! 아이구 머리야!” 하고 소리를 질러댔다. 그러자 그의 아버지가 자기 사환에게 아이를 집으로 데려다 주라고 하였다.

20 그래서 사환은 아이를 그의 어머니에게 데려다 주었는데 그 아이는 정오까지 자기 어머니의 무릎 위에 누워 있다가 죽고 말았다.

21 그 어머니는 아들을 엘리사의 방으로 안고 가서 침대 위에 눕힌 다음 방문을 닫고 나와서

22 남편을 불러 말하였다. “하인 한 사람과 나귀 한 마리를 준비해 주세요. 내가 급히 하나님의 사람에게 갔다오겠습니다.”

23 “어째서 오늘 가려고 하시오? 오늘은 초하루도, 안식일도 아니지 않소?” “별일은 아닙니다만 갔다와야겠습니다.”

24 그러고서 그 여자는 나귀를 타고 자기 사환에게 “될 수 있는 대로 급히 몰아라. 내 지시가 있을 때까지 속도를 늦춰서는 안 된다” 하였다.

25 그녀가 갈멜산에 이르자 엘리사는 멀리서 그녀를 보고 자기 사환 게하시에게 말하였다. “보라, 저기 수넴 여자가 오고 있다.

26 너는 달려가서 무슨 일인지 알아보고 남편과 아이가 잘 있는지 물어 보아라.” 그 여자는 게하시에게 모두 잘 있다고 말한 다음

27 산 위에 있는 엘리사에게 가서 그 앞에 엎드려 그의 발을 끌어안았다. 그때 게하시가 그 여자를 밀어내려고 하자 엘리사가 말하였다. “내버려 두어라. 무슨 괴로운 일이 있는 것 같은데 여호와께서는 아직 그 이유를 나에게 말씀해 주시지 않았다.”

28 그러자 그 여자가 엘리사에게 말하였다. “내가 선생님에게 아들을 갖게 해 달라고 부탁하였습니까? 오히려 나를 놀리지 말라고 말씀드리지 않았습니까?”

29 이때 엘리사가 게하시를 보고 이렇게 말하였다. “너는 서둘러 내 지팡이를 가지고 가거라. 가다가 아무에게도 인사하지 말며 다른 사람이 인사해도 받지 말고 급히 가서 지팡이를 그 아이 얼굴에 놓아라.”

30 그러나 그 여자가 엘리사에게 “내가 여호와의 이름으로 맹세하지만 선생님이 살아 계시는 한 나는 선생님을 떠나지 않을 것입니다” 하자 엘리사는 하는 수 없이 그녀를 따라갔다.

31 게하시가 앞서 가서 엘리사의 지팡이를 그 아이 얼굴에 놓았으나 살아날 기색이 전혀 보이지 않았다. 그래서 그는 엘리사에게 돌아와서 “아이가 깨어나지 않습니다” 하였다.

32 엘리사가 도착하여 들어가 보니 아이가 침대 위에 죽어 있었다.

33 그는 문을 닫고 여호와께 기도한 다음

34 자기 입과 눈과 손을 그 아이의 입과 눈과 손에 맞대고 엎드렸다. 그러자 그 아이의 몸이 점점 따뜻해지기 시작하였다.

35 엘리사는 침대에서 내려와 방 안을 이리저리 걸어다니다가 다시 올라가서 그 아이 위에 엎드렸다. 그러자 그 아이는 재채기를 일곱 번 하고 눈을 떴다.

36 그때 엘리사는 게하시를 불러 그 아이의 어머니를 데려오라고 하였다. 그녀가 들어오자 엘리사는 “당신의 아들을 데려가시오” 하였다.

37 그러자 그 여자는 엘리사의 발 앞에 엎드려 절한 다음 아들을 안고 밖으로 나갔다.

국솥의 독소가 제거된 기적

38 한때 온 땅에 기근이 들었을 때 엘리사는 길갈로 돌아가서 예언자의 생도들을 가르치고 있었다. 어느 날 그는 자기 사환에게 큰 솥을 걸고 생도들을 위해 국을 끓이라고 지시하였다.

39 그때 생도 중 한 사람이 국거리를 캐려고 들에 나갔다가 야생 덩굴에서 들외를 따 가지고 돌아와 국솥에 썰어 넣었으나 거기에 독소가 들어 있는 것을 아무도 알지 못하였다.

40 그러나 예언자의 생도들이 국을 퍼다 먹다가 엘리사에게 “국에 독이 들었습니다!” 하고 외쳤다.

41 그래서 엘리사가 곡식 가루를 조금 가져오게 하여 그것을 솥에 던져 넣고 다시 퍼다 먹게 했더니 아무런 해가 없었다.

100명을 먹인 기적

42 어느 날 바알 – 살리사에서 어떤 사람이 처음 추수한 보리로 빵 20개를 만들고 이제 막 꺾은 곡식 이삭을 자루에 넣어 가지고 와서 엘리사에게 주었다. 그러자 그는 자기 사환에게 그것을 예언자의 생도들에게 갖다 주어 먹게 하라고 지시하였다.

43 그러나 그 사환이 “이것을 가지고 어떻게 100명을 먹일 수 있겠습니까?” 하자 엘리사가 대답하였다. “가져가서 먹여라. 여호와께서는 그들이 충분히 먹고 남을 것이라고 말씀하셨다.”

44 그래서 그는 그 음식을 가져다가 생도들에게 먹였는데 여호와의 말씀대로 그들이 다 먹고도 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