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ese Contemporary Bible (Simplified)

列王纪下 19

希西迦向以赛亚求助

1希西迦王听了就撕裂衣服,披上麻衣,进入耶和华的殿。 他派身披麻衣的宫廷总管以利亚敬、书记舍伯那和祭司中的长者去见亚摩斯的儿子以赛亚先知, 对他说:“希西迦说,‘今天是遭难、蒙羞、受辱的日子,就像婴儿要出生,产妇却无力生产一样。 亚述王派他的将军来辱骂永活的上帝,也许你的上帝耶和华听见那些话,就会惩罚他。所以,请你为我们这些剩下的人祷告。’” 希西迦王的臣仆说完这些话后, 以赛亚对他们说:“告诉你们主人,耶和华这样说,‘你不要因亚述王的仆人那些亵渎我的话而害怕。 我必惊动[a]亚述王的心,让他听见一些风声后便返回本国,在那里死于刀下。’”

希西迦向上帝祷告

亚述的将军听说亚述王已离开拉吉,便回去见王,发现王在攻打立拿。 亚述王听说古实王特哈加正前来攻打他,便再次派使者去对希西迦说: 10 “不要让你所倚靠的上帝愚弄你,说什么耶路撒冷必不会被亚述王攻陷。 11 你肯定听过亚述诸王扫灭列国的事,难道你能幸免吗? 12 我先祖毁灭了歌散、哈兰、利色和提·拉撒的伊甸人,这些国家的神明救得了他们吗? 13 哈马王、亚珥拔王、西法瓦音城的王、希拿王和以瓦王如今在哪里呢?”

14 希西迦从使者手中接过信,读完后走进耶和华的殿,在耶和华面前展开信, 15 祷告说:“坐在二基路伯天使之上、以色列的上帝耶和华啊,唯有你是天下万国的上帝,你创造了天地。 16 耶和华啊,求你侧耳垂听!耶和华啊,求你睁眼察看!求你听听西拿基立派使者来辱骂永活上帝的话。 17 耶和华啊,亚述诸王确实扫灭列国,使其土地荒凉, 18 把列国的神像丢在火中。因为那些神像只是人用木头石头制造的,根本不是神。 19 我们的上帝耶和华啊,现在求你从亚述王手中拯救我们,让天下万国都知道唯有你是耶和华。”

以赛亚给希西迦的信息

20 亚摩斯的儿子以赛亚派人告诉希西迦:“以色列的上帝耶和华说,‘我已经听见你关于亚述王西拿基立的祷告。 21 以下是耶和华对他的判语,

“‘锡安的居民藐视你,嘲笑你;
耶路撒冷的居民朝你逃窜的背影摇头。
22 你在侮辱、亵渎谁呢?
你不放在眼里、
高声骂的是谁呢?
是以色列的圣者!
23 你借你的使者辱骂主,
你说你率领许多战车上到群山之巅,
上到黎巴嫩的巅峰,
砍下最高的香柏树和上好的松树,
征服最高的山和最美的树林。
24 你自夸已在外邦之地挖井取水,
已用脚掌踏干埃及的河流。

25 “‘难道你不知道这是我在太初所定、
在亘古就筹划好的吗?
如今我实现了所定的计划——
借着你使坚城沦为废墟。
26 城中的居民软弱无力,
惊慌失措,羞愧难当,
脆弱如野草和菜蔬,
又像还未长大就被晒焦的房顶草。

27 “‘你起你坐,你出你进,
你向我发怒,我都知道。
28 因为你向我发怒,
你狂傲的话达到了我耳中,
我要用钩子钩住你的鼻子,
把嚼环放在你嘴里,
使你原路返回。’

29 “希西迦啊,我要赐给你们一个兆头,你们今年要吃野生的,明年也要吃自然生长的,后年要播种收割,栽种葡萄园,吃园中的果子。 30 犹大的幸存者要再次向下扎根,向上结果。 31 因为将有余民从耶路撒冷出来,有幸存者从锡安山出来。耶和华必热切地成就这事。

32 “至于亚述王,耶和华说,‘他必不能进这城或向这里射一箭,必不能手持盾牌兵临城下或修筑攻城的高台。 33 他从哪条路来,也将从哪条路回去,他必进不了这城。这是耶和华说的。 34 我必为自己和我仆人大卫而保护、拯救这城。’”

35 当晚,耶和华的天使到亚述营中杀了十八万五千人。人们清早起来,发现到处是尸体。 36 亚述王西拿基立便拔营回国,住在尼尼微。 37 一天,亚述王在他的神明尼斯洛的庙里祭拜时,他的两个儿子亚得米勒和沙利色用刀杀了他,逃往亚拉腊。他的另一个儿子以撒哈顿继位。

Notas al pie

  1. 19:7 惊动”希伯来文是“使灵进入”。

Korean Living Bible

열왕기하 19

이사야의 조언을 구하는 왕

1히스기야왕은 그들의 말을 듣고 자기 옷을 찢으며 삼베 옷을 입고 기도 하려고 여호와의 성전으로 들어갔다.

그러고서 그는 궁중 대신 엘리야김과 서기관 셉나와 나이 많은 제사장들에게 삼베 옷을 입게 하고 그들을 아모스의 아들인 예언자 이사야에게 보냈다.

그래서 그들은 이사야에게 가서 히스기야의 말을 이렇게 전하였다. “오늘은 고통과 책망과 치욕의 날입니다. 우리는 아이가 태어날 때가 되었으나 해산할 힘이 없는 여자처럼 되었습니다.

앗시리아 왕이 보낸 한 군 지휘관이 살아 계신 하나님을 모욕하였습니다. 아마 당신의 하나님 여호와께서도 그가 모욕하는 말을 들으셨을 것입니다. 여호와께서 그를 책망하시겠지만 당신은 살아 남은 우리 백성을 위해서 기도해 주십시오.”

이사야는 히스기야왕의 전갈을 받고

이런 회답을 보냈다. “여호와께서는 왕이 그 앗시리아 지휘관의 말 때문에 두려워하지 말라고 하셨습니다.

여호와께서는 앗시리아 왕이 본국으로부터 좋지 못한 소문을 듣고 돌아가 거기서 살해당하게 할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산헤립의 위협과 히스기야의 기도

그때 그 앗시리아 지휘관은 자기 왕이 이미 라기스에서 떠났다는 말을 듣고 립나로 가서 싸우고 있는 왕을 만났다.

이때 앗시리아 왕은 [a]에티오피아의 디르하가왕이 자기를 치러 온다는 말을 듣고 히스기야에게 이런 편지를 보냈다.

10 “너는 네가 의지하는 신이 ‘예루살렘은 앗시리아 왕의 손에 넘어가지 않을 것이다’ 라고 말하는 소리에 속지 말아라.

11 앗시리아 왕들이 수많은 나라를 닥치는 대로 쳐서 멸망시켰던 일을 너도 들었을 것이다. 그런데 어째서 너만 살아 남으려고 하느냐?

12 내 조상들은 고산과 하란과 레셉성을 멸망시키고 들라살에 사는 에덴 사람들을 죽였는데도 그들의 신들은 그들을 구해 내지 못하였다.

13 하맛과 아르밧과 스발와임과 헤나와 아와의 왕들이 다 어디 있느냐?”

14 히스기야는 그 편지를 받아 보고 여호와의 성전으로 가서 편지를 여호와 앞에 펴 놓고

15 이렇게 기도하였다. “그룹 천사들 위의 보좌에 앉아 계신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여, 주께서만 온 세상 나라를 다스리는 하나님이십니다. 주는 하늘과 땅을 창조하셨습니다.

16 여호와여, 귀를 기울여 들으소서. 여호와여, 눈을 떠서 보소서. 산헤립이 살아 계신 하나님을 모독하려고 보낸 이 말을 들으소서.

17-18 앗시리아 왕들이 수많은 나라를 멸 망시키고 그 땅을 황폐하게 하며 그 신들의 우상을 불태운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그것은 신이 아니라 사람의 손으로 만든 나무나 돌에 불과했기 때문에 그들이 멸할 수 있었습니다.

19 우리 하나님 여호와여, 이제 우리를 앗시리아 왕의 손에서 구해 주소서. 그러면 온 세상 나라들이 주 여호와만 하나님이신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

산헤립에 대한 여호와의 말씀

20 그때 아모스의 아들 이사야는 히스기야에게 이런 전갈을 보냈다.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께서는 왕의 기도를 들으시고

21 앗시리아 왕에 대하여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처녀 딸 시온은 너를 두려워하지 않는다. 예루살렘이 너를 비웃고 조롱하고 있다.

22 네가 누구를 꾸짖고 모독하였느냐? 너는 이스라엘의 거룩한 자를 향하여 큰소리 치고 잘난 척하였다.

23 너는 많은 전차를 거느리고 가서 레바논 산들의 가장 높은 정상을 정복하였고 거기서 제일 키 큰 백향목과 제일 좋은 잣나무를 자르고 레바논의 가장 깊은 숲속까지 정복하였으며

24 또 너는 네가 정복한 외국 땅에서 물을 마시고 이집트 땅을 모조리 짓밟아 버렸다고 자랑하였다.

25 내가 오래 전부터 이 모든 일을 계획했다는 말도 너는 듣지 못했느냐? 너를 통해 요새화된 성들을 쳐서 돌무더기가 되게 한 것은 바로 나이다.

26 그래서 네가 정복한 그 나라들은 너를 대항할 힘이 없어 두려워하고 놀랐으며 들의 풀이나 나물 같고 지붕 위의 잡초 같으며 자라기도 전에 말라 버리는 곡식 같았다.

27 나는 너에 관한 모든 일과 네가 무엇을 하고 어디에 가는지 다 알고 있으며 네가 나에 대해서 얼마나 악한 말을 했는지도 잘 알고 있다.

28 또 나에 대한 너의 분노와 그 오만한 태도에 대해서도 나는 다 들었다. 그러므로 내가 네 코에 갈고리를 꿰고 네 입에 재갈을 물려 네가 오던 길로 끌고 갈 것이다.’

29 “이번에는 여호와께서 히스기야왕에게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앞으로 일어날 일의 징조는 이렇다: 금년과 내년에는 너희가 저절로 자라난 야생 곡식을 먹고 3년째에는 농사지어 추수한 곡식과 포도를 먹을 것이다.

30 살아 남은 유다 사람들은 땅으로 뿌리를 깊이 내리고 열매를 맺는 식물과 같이 다시 번성할 것이며

31 살아 남은 자들이 예루살렘과 시온산에서 나올 것이다. 나 여호와는 반드시 이 일을 이룰 것이다.’

32 “그러므로 여호와께서는 앗시리아 왕에 대하여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그는 이 성으로 들어오지 못하고 화살 하나 쏘지 못할 것이다. 그리고 방패 든 군인들도 접근하지 못할 것이며 성 주변에 토성을 쌓지 못하고

33 오던 길로 되돌아갈 것이다. 이것은 나 여호와의 말이다.

34 내가 나의 명예와 내 종 다윗을 위해 이 성을 지키고 보호할 것이다.’ ”

35 바로 그 날 밤 여호와의 천사가 앗시리아군 진영으로 가서 185,000명을 쳐죽였다. 사람들이 아침에 일어나 보니 모두 죽어 시체만 즐비하게 널려 있지 않겠는가!

36 그러자 앗시리아의 산헤립왕은 철수하고 니느웨로 돌아갔다.

37 어느 날 그가 니스록 신전에서 경배하고 있을 때 자기 아들 아드람멜렉과 사레셀이 그를 칼로 쳐서 죽이고 아라랏 땅으로 도망해 버렸다. 그러자 그의 아들 에살핫돈이 왕위를 계승하였다.

Notas al pie

  1. 19:9 원문에는 ‘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