Забур 22 CARS - 시편 22 KLB

Священное Писание

Забур 22:1-6

Песнь 22

Песнь Давуда.

1Вечный – мой пастух;

я ни в чём не буду нуждаться.

2Он покоит меня на зелёных пастбищах

и водит меня к тихим водам.

3Он душу мою оживляет

и ведёт меня по путям праведности

ради имени Своего.

4Пусть пойду и долиною тёмной, как смерть,

не устрашусь я зла,

потому что Ты со мной;

Твой жезл и Твой посох –

они успокаивают меня.

5Ты приготовил мне пир

на виду у моих врагов,

умастил мне голову маслом

и сделал жизнь мою полной чашей.

6Так, благо и милость да будут со мною

все дни моей жизни,

и пребуду я в доме Вечного

покуда жив.

Korean Living Bible

시편 22:1-31

고통의 부르짖음과 찬양의 노래

(다윗의 시. 성가대 지휘자를 따라 ‘아침의 사슴’ 이란 곡조에 맞춰 부른 노래)

1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습니까?

어째서 나를 돕지 않으시고

내가 신음하는 소리에

귀를 기울이지 않으십니까?

2나의 하나님이시여,

내가 밤낮 울부짖어도

주께서는 아무 대답도 없으십니다.

3거룩하신 주여,

주는 이스라엘의

찬양을 받으시는 분이십니다.

4우리 조상들이

주를 신뢰하고 의지했을 때

주께서는 그들을 구해 주셨습니다.

5그들은 주께 부르짖어

구원을 얻었으며

주를 신뢰하고

실망하지 않았습니다.

6그러나 이제 나는 사람이 아닌

벌레에 불과하며

내 백성에게까지 멸시를 당하고

모든 사람들의

조롱거리가 되었습니다.

7나를 보는 자마다

비웃고 모욕하며 머리를 흔들고,

8“너는 여호와를

신뢰하던 자가 아니냐?

그런데 어째서 그가

너를 구해 주지 않느냐?

만일 여호와가 너를

좋아하신다면

어째서 너를

돕지 않느냐?” 고 말합니다.

9주는 나를 모태에서 나오게 하시고

내가 어머니 품속에 있을 때에도

내가 주를 의지하게 하였습니다.

10내가 태어날 때부터 주께 맡겨져

주가 나의 하나님이 되셨습니다.

11이제 나를 멀리하지 마소서.

환난이 가까운데

나를 도울 자가 없습니다.

12바산의 무서운 황소처럼

강한 대적들이 나를 에워싸고

13먹이를 찾아다니며

으르렁거리는 사자처럼

입을 크게 벌려

나에게 달려들고 있습니다.

14이제 나는 물같이 쏟아졌고

나의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양초같이 되어

내 속에서 녹아 버렸습니다.

15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달라붙었으니

주께서 나를 죽음의 먼지 속에

버려 두셨기 때문입니다.

16악당들이 개떼처럼 나를 둘러싸고

사자처럼 내 손발을

22:16 또는 ‘찔렀나이다’물어뜯었습니다.

17내가 나의 모든 뼈를

셀 수 있을 정도가 되었으므로

저 악한 자들이 흐뭇한 눈초리로

나를 바라봅니다.

18그들이 내 겉옷을 서로 나누고

속옷은 제비를 뽑습니다.

19여호와여, 나를 멀리하지 마소서.

나의 힘이 되시는 하나님이시여,

속히 와서 나를 도우소서.

20나를 칼날에서 건져 주시고

22:20 또는 ‘내 유일한 것을’하나밖에 없는 이 소중한 생명을

개와 같은 저 원수들의 세력에서

구해 주소서.

21나를 사자들의 입에서 건지시고

들소들의 뿔에서 구하소서.

22내가 내 형제들에게

주의 이름을 선포하고

군중 앞에 서서

주를 찬양하겠습니다.

23여호와를 두려워하는 자들아,

너희는 그를 찬양하라.

야곱의 모든 후손들아,

그에게 영광을 돌려라.

너희 이스라엘 백성들아,

그를 경배하여라.

24그는 어려움을 당한 자들의

고통을 외면하거나

그들을 멸시하지 않으시고

그들이 부르짖을 때

귀를 기울이셨다.

25내가 많은 군중 앞에 서서

주를 찬양하고

주를 경배하는 자들 앞에서

내 서약을 지키겠습니다.

2622:26 또는 ‘겸손한 자는’가난한 자는

먹고 만족할 것이요

여호와를 찾는 자는

그를 찬양할 것이니

저들의 마음이 영원히 살리라.

27온 세상이 여호와를 기억하고

그에게 돌아올 것이며

모든 민족들이 그를 경배하리라.

28여호와는 왕이시므로

모든 나라를 다스리신다.

29세상의 모든 교만한 자들이

그에게 무릎을 꿇을 것이며

자기 생명을 살리지 못하고

흙으로 돌아가는 모든 인류가

그에게 경배하리라.

30우리 후손들도 여호와를 섬기고

그에 대한 말씀을 듣게 될 것이다.

31그들도 아직 태어나지 않은

세대에게 여호와께서 행하신

의로운 일을 선포하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