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plified Bible

Judges 18

Danites Seek Territory

1In those days there was no king in Israel; and in those days the tribe of the Danites was seeking an inheritance [of land] for themselves to live in, for until then an [a]inheritance had not been allotted to them as a possession among the tribes of Israel. So the sons of Dan sent from the total number of their [extended] family five brave men from Zorah and Eshtaol, to scout the land and to explore it; and they said to them, “Go, explore the land.” They came to the hill country of Ephraim, to the house of Micah, and lodged there. When they passed near Micah’s house, they recognized the voice of the young man, the Levite, and they turned aside there and said to him, “Who brought you here? And what are you doing in this place? And what do you have here?” And he said to them, “Micah has done this and that for me, and he has hired me and I have become his priest.” And they said to him, “Please ask of God, so that we may know whether our journey on which we are going will be successful.” The priest said to them, “Go in peace; the journey on which you are going is acceptable to the Lord.”

Then the five men went on and came to Laish and saw the people who were there, [how they were] living securely in the style of the Sidonians, quiet and peaceful; and there was no oppressive magistrate in the land humiliating them in anything, and they were far from the Sidonians and had no dealings with anyone. The five men came back [home] to their brothers at Zorah and Eshtaol, and their brothers said to them, “What do you have to report?” They said, “Arise, let us go up against them; for we have seen the land, and behold, it is very good (fertile). Will you sit still and do nothing? Do not hesitate to go, to enter, to take possession of the land. 10 When you enter, you will come to people [feeling] safe and secure with a spacious land [widely extended on all sides]; for God has given it into your hands—a place where there is no lack of anything that is on the earth.”

11 Then from the [tribal] family of the Danites, from Zorah and from Eshtaol, six hundred men armed with weapons of war set out. 12 They went up and camped at Kiriath-jearim in Judah. Therefore they have called that place [b]Mahaneh-dan to this day; it is west of Kiriath-jearim. 13 They went on from there to the hill country of Ephraim and came to Micah’s house.

Danites Take Micah’s Idols

14 Then the five men who had gone to scout the country of Laish said to their relatives, “Do you know that there are in these houses an ephod, teraphim, an image [of silver-plated wood], and a cast image [of solid silver]? Now therefore, consider what you should do.” 15 So they turned in that direction and came to the house of the young Levite, at the home of Micah, and asked him how he was doing. 16 Now the six hundred men armed with their weapons of war, who were of the sons of Dan, stood at the entrance of the gate. 17 Now the five men who had gone to scout the land went up and entered the house and took the image [of silver-plated wood], the ephod, the teraphim, and the cast image [of solid silver], while the priest stood by the entrance of the gate with the six hundred men armed with weapons of war. 18 When these [five men] went into Micah’s house and took the [plated] image, the ephod, the teraphim, and the cast image, the priest asked them, “What are you doing?” 19 They said to him, “Keep quiet, put your hand over your mouth and come with us, and be a father and a priest to us. Is it better for you to be a priest to the house of one man, or to be a priest to a tribe and family in Israel?” 20 The priest’s heart was glad [to hear that], and he took the ephod, the teraphim, and the image, and went among the people.

21 So they turned and left, and they put the children, the livestock, and the valuables and supplies in front of them. 22 When they had gone some distance from the house of Micah, the men who were [living] in the houses near Micah’s house assembled [as a militia] and overtook the sons of Dan. 23 They shouted to the Danites, who turned and said to Micah, “What is your reason for assembling [against us]?” 24 He said, “You have taken away my gods which I have made, and the priest, and have gone away; what else do I have left? How can you say to me, ‘What is your reason?’” 25 The sons of Dan said to him, “Do not let your voice [of complaint] be heard among us, or else angry men will assault you and you will lose your life, along with the lives of [everyone in] your household.” 26 Then the Danites went on their way; and Micah saw that they were too strong for him, so he turned and went back to his house.

27 They took the [idolatrous] things that Micah had made, and his priest, and they came to Laish, to a people who were quiet and secure; and they struck them with the edge of the sword and burned the city with fire. 28 And there was no one to rescue them because it was far from Sidon and they had no dealings with anyone. It was in the valley which belongs to Beth-rehob. And they rebuilt the city and lived in it. 29 They named the city Dan, after Dan their forefather who was born to Israel (Jacob); however, the original name of the city was Laish. 30 The [tribe of] the sons of Dan set up the image [of silver-plated wood] for themselves; and Jonathan the son of Gershom, the son of [c]Moses, and his sons were priests to the tribe of the Danites until the day of the captivity and exile from the land. 31 So they set up for themselves Micah’s [silver-plated wooden] image which he had made, and kept it throughout the time that the house (tabernacle) of God was at Shiloh.

Notas al pie

  1. Judges 18:1 Their original tribal allotment (Josh 19:40-48) was sufficient; the problem was that they did not subdue the Amorites (Judg 1:34) and the Philistines, who controlled the territory.
  2. Judges 18:12 I.e. the camp of Dan.
  3. Judges 18:30 Changed to Manasseh in the Hebrew text.

Korean Living Bible

사사기 18

우상 숭배를 채택한 단 지파 사람들

1이 때는 이스라엘에 왕이 없는 시대였다. 그리고 단 지파는 이스라엘 지파들 중에서 아직 살 땅을 얻지 못했기 때문에 정착할 땅을 찾고 있었다.

그래서 단 지파 사람들은 그들의 모든 집안을 대표하는 다섯 명의 용사를 소라와 에스다올에서 선발하여 땅을 정찰해 오도록 하였다. 그들은 에브라임 산간 지대로 들어가서 미가의 집에 묵게 되었다.

그들이 거기서 그 젊은 레위인의 목소리를 알아 듣고 그에게 가서 물었다. “누가 너를 이리로 데려왔느냐? 너는 여기서 무엇을 하며 왜 이 곳에 있느냐?”

그러자 그는 미가가 자기에게 한 일을 다 말하고 “그가 나를 고용하였으므로 내가 그의 제사장이 되었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그때 그들이 “우리가 가는 길이 성공할 것인지 하나님께 물어 봐 주게” 하고 부탁하자

그는 “평안히 가십시오. [a]이 여정에 여호와께서 여러분을 보살펴 주실 것입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그래서 그 다섯 사람들은 거기서 떠나 라이스로 갔다. 그 곳 사람들은 시돈 사람들처럼 한가하고 평화롭게 살고 있었다. 그들은 아무것도 부족한 것 없이 번영을 누리고 있었으며 시돈 사람들과도 멀리 떨어져 있어서 다른 민족과 별로 접촉이 없었다.

그들이 소라와 에스다올로 돌아왔을 때 자기 지파 사람들이 “너희가 본 땅은 어떠했느냐?” 하고 물었다.

그래서 그들은 이렇게 대답하였다. “가서 치자. 우리가 본 땅은 아주 좋은 땅이었다. 자, 망설이지 말고 빨리 가서 그 땅을 점령하자.

10 너희가 그 곳에 가면 태평스럽게 살고 있는 백성들을 보게 될 것이다. 그 땅은 아주 넓고 아무것도 부족한 것이 없었다. 이렇게 좋은 땅을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셨다!”

11 그러자 단 지파 사람 600명이 무장을 하고 소라와 에스다올에서 출발하여

12 북쪽으로 올라가서 유다 기럇 – 여아림 부근에 진을 쳤다. 그래서 기럇 – 여아림 서쪽에 있는 그 곳 이름이 오늘날까지도 [b]‘마하네 – 단’ 이라 불려지고 있다.

13 그들은 그 곳을 떠나 에브라임 산간 지대로 올라가서 미가의 집에 이르렀다.

14 그때 전에 라이스 땅을 정찰하러 갔던 그 다섯 사람이 자기 지파 사람들에게 말하였다. “너희는 이 집 안에 에봇과 [c]가정 신들과 새긴 신상과 주조된 우상이 있는 것을 알고 있느냐? 이제 너희는 어떻게 할 것인가를 생각하라.”

15 그러고서 그 다섯 사람은 젊은 레위 사람이 사는 미가의 집으로 들어가 그에게 안부를 물었다.

16 그때 단 지파 사람 600명은 무장을 한 채 그 집 문 앞에 서 있었다.

17-18 그 다섯 사람들이 신당으로 들어가 새 긴 신상과 에봇과 가정 신들과 주조된 우상을 가지고 나오자 무장한 단 지파 사람 600명과 함께 문 앞에 서 있던 제사장이 그것을 보고 “무슨 짓입니까?” 하고 물었다.

19 그래서 그들은 이렇게 대답하였다. “조용히 해! 아무 말도 하지 말고 우리와 함께 가서 우리의 [d]자문관과 제사장이 되어라. 네가 이 집에서 한 가정의 제사장이 되는 것보다 이스라엘 민족 한 지파의 제사장이 되는 것이 더 낫지 않느냐?”

20 그러자 그 제사장은 아주 기뻐하며 에봇과 가정 신들과 새긴 신상을 받아 들고 그들과 함께 떠났다.

21 그들은 거기서 발길을 돌려 그들의 자녀와 가축과 그들의 소유물을 앞으로 세우고 다시 진군하였다.

22 그들이 미가의 집에서 제법 멀리 떠나왔을 때 미가가 자기 이웃집 사람들을 데리고 단 지파 사람들을 뒤쫓아오며

23 멈추라고 소리질렀다. 그러자 단 지파 사람들이 돌아보며 미가에게 물었다. “네가 무슨 일로 사람들을 모아 이렇게 우리를 뒤쫓아왔느냐?”

24 “너희들은 내가 만든 신들을 가져가고 내 제사장을 데려갔다. 그래서 나에게는 남은 것이 아무것도 없는데 너희가 어떻게 나에게 무슨 일이냐고 말할 수 있느냐?”

25 “더 이상 지껄이지 않는 것이 좋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 가운데 성급한 사람들이 너와 네 가족을 쳐서 죽일지도 모른다.”

26 그러고서 그들은 계속 진군하였다. 그러자 미가는 그들이 너무 강해 자기 힘으로 당해 낼 수 없는 것을 알고 집으로 되돌아갔다.

단 지파 사람들이 라이스에 정착함

27 단 지파 사람들은 미가가 만든 우상들을 가지고 제사장과 함께 라이스로 가서 한가하고 평화롭게 사는 그 곳 백성들을 쳐죽이고 그들의 성에 불을 질렀다.

28 그러나 그들을 구해 줄 자가 아무도 없었다. 이것은 그 성이 시돈에서 멀리 떨어진 벧 – 르홉 부근의 골짜기에 위치하고 있어서 다른 민족과 접촉하는 일이 없었기 때문이었다. 단 지파 사람들은 그 성을 재건하고 그 곳에 정착하였다.

29 그리고 그들은 야곱의 아들인 그들의 조상 단의 이름을 따서 그 성을 ‘단’ 이라고 불렀는데 본래 그 성의 이름은 라이스였다.

30 거기서 단 지파 사람들은 자기들을 위해 그 우상들을 세웠다. 그리고 모세의 손자이며 게르솜의 아들인 요나단과 그의 자손들은 단 지파가 포로 되는 날까지 그들의 제사장이 되었다.

31 하나님의 집이 실로에 있는 동안 미가가 만든 우상들은 줄곧 단 지파 가운데 있었다.

Notas al pie

  1. 18:6 또는 ‘너희의행하는길은여호와앞에있느니라’
  2. 18:12 ‘단의진지’ 라는뜻.
  3. 18:14 히 ‘드라빔’
  4. 18:19 또는 ‘아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