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plified Bible

1 Chronicles 19

David’s Messengers Abused

1Now it came about after this, that Nahash king of the Ammonites died, and his son became king in his place. David said, “I will be kind (gracious) to Hanun son of Nahash, because his father was kind to me.” So David sent messengers to comfort him concerning [the death of] his father. And the servants of David came to the land of the Ammonites to comfort Hanun. But the leaders of the Ammonites said to Hanun, “[a]Do you think that David has sent people to console and comfort you because he honors your father? Have his servants not come to you to search and to overthrow and to spy out the land?” Therefore Hanun took David’s servants, shaved them [cutting off half their beards], and cut off their garments in the middle as far as their buttocks, and sent them away [in humiliation]. When David was told how the men were treated, he sent messengers to meet them, for they were very humiliated and ashamed [to return]. So the king said, “Stay in Jericho until your beards grow [back], and then return.”

When the Ammonites saw that they had made themselves hateful to David, Hanun and his people sent 1,000 talents of silver to hire for themselves chariots and horsemen from Mesopotamia, Aram-maacah, and Zobah. So they hired for themselves 32,000 chariots and the king of Maacah and his troops, who came and camped before Medeba. And the Ammonites gathered together from their cities and came to battle. When David heard about it, he sent Joab and all the army of courageous men. The Ammonites came out and lined up in battle formation at the entrance of the city [Medeba], while the kings who had come were by themselves in the open country.

Ammon and Aram Defeated

10 Now when Joab saw that the battle was set against him in the front and in the rear, he chose warriors from all the choice men of Israel and put them in formation against the Arameans (Syrians). 11 The rest of the soldiers he placed in the hand of Abishai his brother, and they lined up against the Ammonites. 12 He said, “If the Arameans are too strong for me, then you shall help me; but if the Ammonites are too strong for you, I will help you. 13 Be strong and let us show ourselves courageous for the sake of our people and for the cities of our God; and may the Lord do what is good in His sight.” 14 So Joab and the people who were with him approached the Arameans for battle, and they fled before him. 15 When the Ammonites saw that the Arameans fled, they also fled before Abishai, Joab’s brother, and entered the city [Medeba]. Then Joab came to Jerusalem.

16 When the Arameans (Syrians) saw that they had been defeated by Israel, they sent messengers and brought out the Arameans who were beyond the [Euphrates] River, with Shophach the commander of the army of Hadadezer leading them. 17 When this was told to David, he gathered all Israel and crossed the Jordan, and came upon them and drew up in formation against them. So when David drew up in battle array against the Arameans, they fought against him. 18 But the Arameans fled before Israel, and David killed of the Arameans 7,000 charioteers and 40,000 foot soldiers, and put to death Shophach the commander of the army. 19 When the servants of Hadadezer saw that they had been defeated by Israel, they made peace with David and became subject to and served him. And the Arameans (Syrians) were not willing to help the Ammonites anymore.

Notas al pie

  1. 1 Chronicles 19:3 Lit In your eyes has David.

Korean Living Bible

역대상 19

다윗에게 패배당한 암몬군과 시리아군

1암몬의 나하스왕이 죽자 그의 아들 하눈이 왕위를 계승하였다.

이때 다윗은 나하스가 자기에게 은혜를 베풀었으므로 그의 아들 하눈에게 호의를 베풀어야겠다고 생각하였다. 그래서 다윗은 그 아버지의 죽음에 조의를 표하려고 하눈에게 특사를 보냈다. 그러나 다윗이 보낸 조문단이 암몬 땅에 도착했을 때

하눈의 신하들이 그에게 말하였다. “다윗이 이 조문객들을 보낸 것이 왕의 부친을 공경해서라고 생각하십니까? 아닙니다! 이들은 우리 동태를 살펴 이 성을 함락시키려고 여기에 온 것이 틀림없습니다.”

그래서 하눈은 다윗이 보낸 조문단을 잡아다가 그들의 수염을 깎고 엉덩이 중앙부에서 그들의 옷을 잘라 아랫도리를 드러낸 채 돌려보냈다.

다윗은 이 일을 듣고 부끄러워서 어쩔 줄 모르는 그들에게 수염이 다 자랄 때까지 여리고에 머물러 있으라고 지시하였다.

이때 암몬 사람들은 자기들이 다윗의 비위를 거스른 줄 알고 메소포타미아와 아람 – 마아가와 소바에서 전차와 마병을 고용하기 위해 은 [a]34톤을 주고

전차 32,000대를 빌렸으며 또 마아가 왕과 그의 군대 지원도 받았다. 이들은 하눈왕이 여러 성에서 징병한 암몬군과 합세하여 메드바에서 진을 치고 싸울 태세를 취하였다.

다윗은 이것을 듣고 요압과 이스라엘 전 군대를 보내 그들을 치도록 하였다.

이때 암몬 사람들은 나와서 자기들의 성문 앞에 포진하고 그들을 도우러 온 외국 용병들은 들에서 싸울 태세를 갖추고 있었다.

10 요압은 적군이 자기 앞뒤에 있는 것을 보고 정예병을 뽑아 시리아군과 맞서게 하고

11 나머지 병력은 그의 동생 아비새에게 맡겨 암몬군과 대치하도록 하였다.

12 그러고서 요압은 아비새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만일 시리아군이 나보다 강하면 네가 와서 나를 도와라. 그러나 암몬군이 너보다 강하면 내가 가서 너를 돕겠다.

13 자, 힘을 내어라! 우리 백성과 우리 하나님의 성들을 위해서 용감하게 싸우자. 모든 것은 여호와의 뜻대로 될 것이다.”

14 요압과 그의 군대가 시리아군을 공격하자 그들은 도주하기 시작하였다.

15 그때 암몬 사람들은 시리아군이 도주하는 것을 보고 아비새 앞에서 도망하여 성 안으로 들어가 버렸다. 그래서 요압은 예루살렘으로 돌아왔다.

16 시리아군은 자기들이 이스라엘군에게 패한 것을 알고 유프라테스강 동쪽 지방에서 추가 병력을 모아 하닷에셀왕의 군대 총사령관인 소박의 지휘를 받았다.

17-18 다윗은 이것을 듣고 모든 이스라엘군 을 모아 요단강을 건너가서 시리아군과 맞서 싸웠다. 그러나 이번에도 시리아군은 패하여 도망하였고 이스라엘군은 시리아 전차병 7,000명과 보병 40,000명을 죽이고 또 그들의 총사령관인 소박도 죽였다.

19 그리고 하닷에셀에게 예속된 왕들은 시리아군이 패한 것을 보고 다윗에게 항복하여 그의 종이 되었다. 그래서 그 후부터는 시리아 사람이 다시는 암몬 사람을 도우려고 하지 않았다.

Notas al pie

  1. 19:6 히 ‘1,000달란트’